보맵-메리츠화재-엑소스피어랩스, '랜섬웨어 피해보장 서비스'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보맵-메리츠화재-엑소스피어랩스, '랜섬웨어 피해보장 서비스' 출시

인슈어테크 기업 보맵은 메리츠화재, 엑소스피어랩스와 중소기업을 위한 사이버보험 '랜섬웨어 피해보장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랜섬웨어 피해보장 서비스는 보험사와 인슈어테크, 보안전문기업이 협력해 개발한 사이버보험으로 보안 서비스와 보험이 결합된 상품이다. 보안 솔루션 구축이 어려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보안사고 예방과 복구 등 현실적인 보안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다.

랜섬웨어로 인해 사고가 발생한 경우 보상금액은 PC 대당 1000만원까지, 기업당 최고 1억원까지다. 랜섬웨어 피해보장 서비스는 엑소스피어랩스 구독형 PC 보안서비스에 결합돼 독점 제공된다.

류준우 보맵 대표는 “사이버보험은 보안 이슈가 중요해지면서 필요성이 커지고 있지만 기술 전문성, 피해 규모와 보장 범위 산정, 산업간 이해 차이가 있어 시장 확대에 어려움이 있었다”면서 “이런 장애요소를 해소하고 인슈어테크, 보험사, 보안전문기업이 협력해 보안에 취약한 중소기업 전용 서비스를 출시했다는데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