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 "해외사업부 신설·운용사업부 효율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NH투자 "해외사업부 신설·운용사업부 효율화"

NH투자증권(대표 정영채)이 해외 투자사업에 집중하기 위해 관련 사업부서를 신설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NH투자증권은 운용사업부 조직 효율화와 글로벌 비즈니스 역량 강화를 중심으로 한 조직개편을 실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시장환경과 규제에 따른 비즈니스 변화를 반영하고 투자재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운용사업부 조직을 효율화했다. 상품별 별도 본부 체제인 에쿼티(Equity)파생본부와 FICC파생본부를 '파생본부'로 통합했다. ELS 자체헤지운용을 담당하는 에쿼티파생운용부와 FICC 자체헤지운용을 담당하는 FICC파생운용부를 '파생운용부'로 통합했다.

특히 파생본부 아래에 ELS/DLS 운용부서와 세일즈부서를 함께 배치해 긴밀한 협업으로 수익성 극대화를 꾀했다.

개인·기관 고객의 해외투자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해외투자 플랫폼을 구축하고 이머징 시장에서 사업을 확대해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글로벌(Global)사업본부'를 신설했다. 전체 8개 해외거점을 본부 직속으로 편제했다. 중장기 관점의 해외사업 방향성을 수립하고 신규 비즈니스 진출을 주도하는 '글로벌 사업기획부'를 신설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