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스트, 센서퓨전슬램(Sensor Fusion SLAM) 기술 공개… “카메라와 관성측정센서(IMU) 결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맥스트가 공개한 센서 퓨전 슬램(Sensor Fusion SLAM) 기술
<맥스트가 공개한 센서 퓨전 슬램(Sensor Fusion SLAM) 기술>

증강현실(AR) 플랫폼 기업 맥스트(대표 박재완)가 카메라와 관성측정센서(IMU)가 결합된 '센서 퓨전 슬램(Sensor Fusion SLAM)' 기술을 공개한다고 27일 밝혔다.

자율주행 핵심기술로 알려진 슬램(SLAM, Simultaneous Localization And Mapping)은 보통 라이더 센서와 카메라를 결합해 현실과 동일한 정밀 지도를 생성, 자율주행차 위치를 추정하는 기술이다. 그러나 이 방식은 고가의 라이더 센서가 반드시 필요하고 정밀지도를 주기적으로 업데이트하는 데 시간·비용이 많이 발생해 특정 대기업 위주로 기술개발이 이뤄지고 있다.

반면 '센서 퓨전 슬램' 기술은 라이더 센서를 사용하지 않고 대다수 스마트폰에 장착된 관성측정센서(IMU)를 카메라와 결합해 SLAM과 동일한 효과를 낸다. 스마트안경·무인로봇·드론 등과 같이 사람과 비슷한 속도에서 SLAM 기술을 사용하고자 하는 분야에서는 '센서 퓨전 슬램' 기술을 적용하려는 사례가 점차 생겨나고 있다.

최근 중국 샤오미가 로봇 청소기에 이러한 '센서 퓨전 슬램' 기술을 탑재해 신제품을 출시한 바 있다.

이는 주로 대기업이 내부에서 핵심 기술로만 활용하고 중소기업은 주로 오픈소스를 활용해 기술개발을 해왔다. 그러나 맥스트가 공개한 '센서 퓨전 슬램'은 기존 오픈소스인 'Vins_Mono'나 'ORB SLAM 2'보다 성능이 월등히 뛰어나다.

앞으로 AR 외에도 스마트안경·무인로봇·드론 등과 같이 '센서 퓨전 슬램' 기술을 이용하려는 여러 기업이 자신의 핵심 기술 분야에 집중할 수 있게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