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주식 투자 또 신기록...3분기 매매대금 70조 넘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해외주식 투자 열풍으로 올 3분기 국내 투자자의 해외 주식 매매금액이 사상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 3분기 예탁원을 통한 외화주식 결제금액이 620억2000만달러(약 70조3000억원)로 분기 기준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2분기 434억6000만달러(49조2000억원)로 역대 최대 기록을 세웠는데 이보다 무려 42.7%나 증가했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이 554억5000만달러(62조8000억원)로 가장 비중이 높았다. 홍콩(42억8000만달러), 중국(11억2000만달러), 일본(7억7000만달러), 유로시장(8000만달러) 순으로 뒤를 이었다.

국내 투자자가 가장 많이 매매한 주식은 테슬라였다. 2분기에도 매매규모 1위였으며 3분기에는 전 분기 25억3000만달러보다 무려 315% 폭증한 105억달러(11조9000억원)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애플(49억8300만달러), 아마존(27억8500만달러), 엔비디아(21억5200만달러), 마이크로소프트(16억9900만달러) 순이었다.

외화주식 관리금액도 전 분기 말보다 46.7% 증가해 333억8000만달러(37조8000억원)에 달했다.

외화증권과 달리 외화채권 결제금액은 290억4000만달러(32조9000억원)로 전 분기보다 10.3% 줄었다. 유로시장(242억4000만달러), 미국(46억5000만달러), 중국(1억1000만달러) 순으로 결제 금액이 많았다.

외화주식과 외화채권을 합친 3분기 외화증권 결제금액은 전 분기 대비 20.0% 증가한 910억6000만달러였다.

표. 최근 5분기 외화증권 관리/결제금액 (단위: 억 달러) (자료=한국예탁결제원)
<표. 최근 5분기 외화증권 관리/결제금액 (단위: 억 달러) (자료=한국예탁결제원)>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