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회 스마트금융콘퍼런스]권영탁 핀크 대표 "마이데이터 시대는 '협쟁의 시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권영탁 핀크 대표
<권영탁 핀크 대표>

“마이데이터 시대 도래로 새로운 금융 패러다임이 생겨납니다. 마이데이터 생태계 구축을 위해서는 각 주체의 윈윈(win-win) 관계가 필요합니다. 시너지를 내면서 경쟁도 하는 '협쟁(Coopetition)'의 시대가 도래할 것입니다.”

권영탁 핀크 대표는 내년 2월 본격 시작되는 마이데이터 시대 새 키워드로 협쟁을 제시했다. 협쟁은 협조와 경쟁의 합성어다.

마이데이터 시대가 도래하면 여러 방면 데이터를 융합할 수 있게 된다. 사업자는 각계 데이터를 토대로 금융 소비자에 최적 상품을 먼저 제안하는 시대가 된다. 그동안 소비자는 금융기관 추천에 따라 상품을 선택하는 게 일반적이었다. 마이데이터 연착륙을 위해선 금융사, 카드사, 보험사, 핀테크 사업자,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간 효율적 소통과 협업이 이뤄져야 한다.

권 대표는 “코로나19 감염사태는 마이데이터, 빅데이터 서비스를 위시한 '인텔리전스 금융'으로의 전환 속도를 높였다”면서 “금융은 온라인화, 오픈뱅킹 단계를 거쳤다. 인텔리전스 금융 시대에서는 소비자 개인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안하고, 파편화됐던 금융서비스를 통합 제공하는 것이 관건”이라고 설명했다.

앞으로 소비자는 각 금융사를 방문할 필요 없이 통합 관리 플랫폼을 통해 일괄적으로 금융서비스를 선택할 수 있다. 플랫폼 시장 경쟁이 격화될 것이라는 게 권 대표 전망이다. 또 금융상품 공급자와 판매자가 분리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금융 영역은 소비자의 전 생애주기에 나타나는 금융거래, 일상생활 데이터 융합 단계로 확장한다. 데이터가 새로운 금융질서 핵심요소로 떠오른 만큼 상호 시너지 창출을 고민해야 하는 시대가 온 것이다.

핀크는 하나금융그룹, SK텔레콤 합작사라는 강점을 살려 데이터 기반 종합 금융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권 대표는 “고객의 모든 금융 자산을 간편 관리하는 것뿐만 아니라 실물 영역 자산, 디지털 영역 자산을 종합적으로 분석하는 '토털 금융어드바이저리'로 발전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