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CES 최고 혁신상' 휩쓸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 TV부문 16개 수상…기술 리더십 과시
웨어러블 제품서 5개 수상하며 약진
LG, 올레드 TV 등 3개 부문 5개 혁신상
스타일러·건조기 등 신가전 존재감

삼성·LG 'CES 최고 혁신상' 휩쓸었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CES 혁신상 수상 내역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세계 최대 전자·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21'을 앞두고 발표된 CES혁신상을 휩쓸었다. 삼성전자는 최고 혁신상을 포함해 44개, LG전자 역시 최고 혁신상을 포함해 24개 혁신상을 수상하며 기술 리더십을 과시했다.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는 15일(현지시간) 28개 부문에 걸쳐 CES 혁신상 수상 제품들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최고 혁신상' 4개를 포함해 총 44개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최고 혁신상은 TV와 모바일 부문 수상이다. TV 부문에서는 10년 연속 최고 혁신상을 수상하는 진기록을 세웠다. 혁신상을 분야별로 보면 TV(16개), 오디오(3개), 모니터(1개), 생활가전(9개), 모바일(11개), 반도체(4개)다.

TV 부문에서는 차세대 디스플레이와 스마트 TV 접근성이 최고 혁신상을 수상했다. 새해에 출시할 신제품, '더 프리미어' '더 테라스 사운드' 등 최근 출시한 라이프스타일 제품, 'TV플러스' 서비스 등은 혁신상의 영예를 얻었다. 생활가전 부문에서는 2021년형 '패밀리허브'와 '비스포크' 냉장고, '슬라이드인' 레인지 등 라이프스타일 맞춤형 주방가전 제품이 혁신상을 받았다. 패밀리허브는 6년 연속, 비스포크 냉장고는 2년 연속 수상이다.

모바일 부문에서는 최고 혁신상을 수상한 '갤럭시 노트20 5G·울트라 5G' '갤럭시 버즈+ BTS 에디션'을 비롯해 '갤럭시 Z플립 5G' '갤럭시 A51 5G' '갤럭시 버즈 라이브' '갤럭시 워치3' '삼성 덱스' 등 다양한 제품군이 혁신상을 받았다. 웨어러블 제품에서 5개 혁신상을 받으며 이 분야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이 가운데 갤럭시 버즈 라이브는 재활용 소재 사용, 제품의 수명을 늘리고 교체가 가능한 부품 설계 등의 노력을 인정받아 친환경 디자인 부문에서도 혁신상을 수상했다. 반도체 부문에서는 스마트 SSD 4TB, uMCP, LM283N+ 등이 혁신상을 수상했다.

LG전자도 최고 혁신상을 포함해 총 24개 혁신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 최고 혁신상은 48인치 올레드 TV와 음성만으로 냉장고 문이 열리는 인스타뷰 냉장고가 각각 게이밍 부문, 생활가전 부문에서 수상했다. LG 올레드 TV는 △게이밍 △영상디스플레이 △지속가능성·에코디자인·스마트에너지 등 3개 부문에서 모두 5개 혁신상을 수상했다. LG 올레드 TV는 최초 출시한 2013년부터 9년 연속 CES 혁신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얻었다.

의류관리기 대명사인 LG 스타일러는 3년 연속 CES 혁신상을 받았다. 물을 100도로 끓여 만든 트루스팀, 1분에 최대 200회 옷을 털어 주는 무빙행어 등 특허 받은 독자 기술을 인정받았다. LG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기술과 노하우를 집약한 전자식 마스크도 혁신상을 수상했다. 이 밖에 △고품질의 구형 얼음을 만드는 크래프트 아이스 냉장고 △원보디 세탁건조기 워시타워 △인공지능(AI) 직접구동방식(DD) 세탁기와 듀얼 인버터 히트펌프 건조기 세트 △LG 코드제로 A9S 무선청소기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와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LG 그램 17 △LG 시네빔 레이저 4K △5G 스마트폰 LG 벨벳과 LG 윙 등 전략 제품도 혁신상을 받았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