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2월 '네이버페이 결제 서비스' 추가…"디지털 서비스 지속 확대할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화재, 2월 '네이버페이 결제 서비스' 추가…"디지털 서비스 지속 확대할 것"

삼성화재(사장 최영무)는 이달 중 네이버페이 결제 서비스를 추가해 제공한다고 3일 밝혔다.

네이버페이 결제 서비스를 추가하면서 삼섬화재는 3대 금융 플랫폼인 네이버, 카카오, 토스의 제휴 서비스를 모두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삼성화재는 고객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다이렉트 채널에서 디지털 서비스들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

현재 삼성화재 다이렉트는 공동인증서(구 공인인증서), 휴대폰 인증, 카카오 인증, 토스 인증은 물론 생체 인증과 비밀번호 6자리로 이뤄진 PIN 인증 등 다양한 본인 인증 방식을 제공 중이다.

기존에는 공동인증서, 휴대폰을 이용한 본인 인증 방식이 주로 사용됐으나 작년 1월 카카오 및 토스 인증, 11월 생체 및 PIN 인증 방식이 추가됐다.

다이렉트 앱에는 다양한 상담이 가능한 채팅 상담 서비스도 추가됐다. 기존에는 간단한 문의와 업무를 처리하는 챗봇 상담만이 가능했다. 본인 인증 후 상담을 진행할 수 있으며 가입상담 뿐만 아니라 계약변경 같은 업무처리도 가능하다.

삼성화재 다이렉트 관계자는 “삼성화재는 작년 12월 디지털본부를 신설해 변화하는 디지털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디지털 환경에 맞는 더 좋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