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지진·미국 한파가 정유업계에 호재로...1분기 흑자 전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최악 실적 부진을 기록한 국내 정유업계에 최근 일본과 미국을 강타한 지진과 한파가 호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일본 지진과 미국 한파가 휘발유·경유·등유 등 석유제품 공급 차질을 초래해 정제마진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18일 정유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1달러대 또는 마이너스를 기록했던 정제마진이 지난 16일 2.1달러로 상승했다. 정제마진은 석유제품 가격에서 원유 가격과 수송·운영 등 비용을 뺀 것으로, 업계에서는 배럴당 4~5달러를 손익분기점으로 본다.

정유업계에서는 일본과 미국 영향으로 정제마진 반등세가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일본은 지난 13일 후쿠시마현에서 규모 7.3의 강진이 발생하며 2개 이상의 정제 설비를 긴급 가동 중단했다. 정유공장은 한 번 멈추고 다시 가동하는 데 2~3주가 걸리며, 과거 여진을 고려해 일본 정유사는 안전상 가동을 축소하고 있다. 이에 따른 석유제품 공급 차질이 국내 정유사에는 호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텍사스주를 강타한 한파도 정제마진 반등을 거들고 있다. 한파로 정전 등이 발생하며 모티바, 엑손모빌 등 약 400만배럴 규모 정제설비가 가동 중단됐다. 한파가 발생한 미국 남부는 대규모 정유·화학 설비가 집중된 지역으로, 미국 정제유 생산량 중 21%를 공급하는 에너지 산업 중심부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세계 정유업계가 생산을 감축한 상황에서 한파로 인한 가동 중단이 발생하면서, 그 영향이 미국 전역을 넘어 세계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또 BP, 엑손모빌 등 글로벌 정유기업이 호주 내 대규모 정제설비를 폐쇄하기로 했다.

미국 유가는 13개월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뉴욕 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유(WTI)는 배럴당 60.5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배럴당 60달러 선을 넘은 것은 2020년 1월 이후 처음이다.

정제마진 반등과 유가상승에 따라 지난해 최악의 실적을 기록한 정유업계는 올 1분기에 흑자로 전환할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위축됐던 석유제품 수요가 회복세에 접어들 무렵 공급 부족 현상이 발생해 기존 정유사가 수혜를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사우디아라비아의 감산, 코로나19 백신 보급, 각국 경기 부양책 등으로 유가도 당분간 상승세를 지속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