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전기차 화재, 진짜 원인 찾아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토교통부가 2년여 동안 화재사고로 논란이 된 배터리 시스템을 채용한 2만6699대분의 자발적 리콜을 승인했다. 화재 원인으로 '배터리 셀의 제조 불량'을 지목했다. 그러나 배터리를 제조한 LG에너지솔루션이 즉각 반대 입장을 밝혔다. 제조상 공정 불량이 맞는다면 차량을 넘겨받은 초기부터 정상 운행이 어렵다는 게 LG측 주장이다. LG는 정부 발표와 달리 장시간 차량 운행 이후 화재가 발생한 만큼 사고 원인은 '진행성 불량' 가능성이 짙다는 입장이다.

실제 국토부가 리콜 사유로 언급한 배터리 셀 내부 정렬 불량은 재현 실험에서 화재가 발생하지 않았고, 생산 라인 역시 양산 초기 때 문제점을 이미 개선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부분은 현대차도 이미 확인, 연관성을 추가로 확인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원인과 관련해 국토부의 입장도 명확하지 않다. 해당 원인으로 인한 가능성을 확인했지만 재현 실험에서 직접 확인하지 못해 실험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결국 아직까지 명확한 원인을 확인하지 못했다는 의미로 읽힌다.

물론 국토부도 한계는 있다. 리콜은 문제가 제기되면 대부분 제조사가 문제의 원인을 찾아 국토부에 리콜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이를 승인하는 구조다. 사고 원인에 대한 명확한 입증의 책임은 없다.

그러나 이번 사안은 좀 다르다. 전기자동차와 배터리는 앞으로 우리나라 경제를 지탱할 핵심 산업이다. 리콜 과정에서 나온 화재 원인은 해외에서도 관심을 받을 수밖에 없다. 결과에 따라 해당 기업의 타격은 불가피하다. 사안의 중요도를 볼 때 최대한 빨리 소비자 안전을 확보하려는 담당 부처의 입장은 이해된다. 그러나 이번 결과 발표는 조금 성급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 발표를 하기 전에 원인을 좀 더 명확하게 규명하고, 해당 기업들과 더욱 긴밀한 협의를 진행했으면 더 나은 조치가 됐을 것이다. 늦더라도 명확한 원인 규명이 이뤄지길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