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정부-이통사, 28㎓대역 5G 상용화 협력... 5G 특화망도 28㎓로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는 28㎓ 대역 5세대(5G) 이동통신 망 구축을 위해 협력한다.

28㎓ 대역의 낮은 회절성으로 서비스 모델이 뚜렷하지 않은 상황에서 무리한 경쟁보다 협력을 통해 공동의 상용화 방안을 모색하며 생태계를 활성화하겠다는 복안이다.

과기정통부와 이통 3사는 '28㎓ 5G 이동통신 구축 활성화 전담반(TF)'을 구성했다.

TF는 서울 광화문, 인천국제공항, 수원 삼성전자 사업장에서 28㎓ 대역 기술을 검증한 데 이어, 28㎓ 대역 5G 망 구축과 서비스 방안을 집중 논의할 예정이다.

이통 3사는 2018년 주파수 경매에서 각사 28㎓ 대역 800㎒ 폭을 약 2000억원에 낙찰 받았지만 할당 3년차인 올해까지 사실상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다.

정부와 이통사가 공동으로 활용처를 모색하며, 활용처를 찾겠다는 의지다. 정부와 이통사는 1차적으로 미국 실증사례와 같이 KT위즈 파크 등 대규모 경기장을 통한 28㎓ 대역 활용 방안을 모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와 이통사는 28㎓ 망 공동구축 방안도 논의했다. 특정지역에 28㎓ 대역 5G 망을 공동구축할 경우, 실증 결과 등을 공유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28㎓ 대역 망 자체가 소규모 지역을 중심으로 구축되고 이통사별 내부자산인 망 자원을 공유하는 게 복잡하다는 점을 고려해 현재는 신중한 기류가 감지된다.

과기정통부는 이동통신사 이외에 일반기업이 스마트공장 등 특정 목적을 위해 5G 표준을 응용해 망을 구축하는 '5G 특화망' 용도로도 28㎓ 대역 주파수를 분배할 방침이다.

28㎓ 대역을 활용한 이통사 상용 서비스가 추진에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기업이 스마트공장 등 자체 서비스를 구축하기 위해 주파수 자원을 분배, 적극적으로 활용처를 모색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평가된다.

과기정통부는 중소 장비기업 등 국내 산업 생태계를 고려해도 28㎓ 대역 활용이 필수라는 입장이다. 6G 시대 밀리미터파 활용을 위해서도 28㎓ 관련 기술 개발을 포기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통사는 정부의 방침에 공감하며 동참하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28㎓ 대역을 활용해 수익을 창출해야 하는 기업 입장에서 회의적 시각도 감지된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