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1분기 영업익 1조3244억....전년 동기 대비 66% 증가하며 호실적 기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 전경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 전경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가 1분기 호실적을 거뒀다. 정보기술(IT) 수요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증가하면서 호실적을 거뒀다.

SK하이닉스는 28일 지난 1분기 매출액 8조4942억원, 영업이익 1조3244억원을 거뒀다고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8%, 66%씩 증가했다.

SK하이닉스 측은 올 초 반도체 시장 업황이 좋아지면서 전년 동기보다 좋은 실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보통 1분기는 계절적 비수기이지만, PC와 모바일에 적용되는 메모리 제품에 대한 수요가 늘어난 것이 호재가 됐다”고 설명했다.

D램은 모바일, PC, 그래픽 제품을 중심으로 전 분기 대비 제품 출하량이 4% 증가했다. 낸드플래시는 모바일용 고용량 제품 판매량이 늘어나면서 전 분기 대비 출하량이 21% 증가했다.

SK하이닉스는 1분기 이후 시장에 대해서도 밝은 전망을 내놓았다. D램 수요는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낸드플래시 역시 시황이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

D램은 2분기부터 12GB(기가바이트) 기반의 고용량 멀티칩패키지(MCP·여러 종류의 칩을 묶어 단일 제품으로 만든 반도체)를 공급하겠다고 회사는 밝혔다. 또 D램 주력인 10나노급 3세대(1z) 제품 생산량을 늘리기로 했다. 이어 EUV를 활용해 올해 안에 4세대(1a) 제품 양산을 시작하겠다고 덧붙였다.

낸드플래시는 128단 제품의 판매 비중을 높이고, 연내 176단 제품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