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T, '규제 샌드박스' 승인기업 방문…사업 추진 현황 점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은 석영철 원장이 최근 규제 샌드박스 특례를 받은 스프링클라우드, 엔에프를 각각 방문해 실증사업 추진 현황과 애로사항을 점검했다고 3일 밝혔다. KIAT는 산업융합 규제 샌드박스 운영사무국이다.

대구시 소재 스프링클라우드는 작년 7월 운전석 없는 완전 자율주행 셔틀버스 운행을 시작했다. 현재까지 일반인 탑승 200여명, 누적주행거리 2100㎞를 기록했다. 향후 자율주행버스 성능 개선, 결제 시스템 고도화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석영철 KIAT 원장(맨 왼쪽)이 지난달 30일 부산 소재 엔에프를 방문해 이상곤 엔에프 대표(맨 오른쪽)에게 제품 설명을 들었다.
<석영철 KIAT 원장(맨 왼쪽)이 지난달 30일 부산 소재 엔에프를 방문해 이상곤 엔에프 대표(맨 오른쪽)에게 제품 설명을 들었다.>

석 원장은 스프링클라우드에 KIAT 사업 중 후속 사업화 지원을 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을 소개하는 한편 유관기관을 통한 멘토링과 법률 자문 지원을 안내했다.

부산에 본사를 둔 엔에프는 2019년에 실증특례 혜택을 받은 이후 병원 납품이 손쉬워지면서 한 해 동안 기관투자가 자금 73억원을 유치했다. 최근에는 인도에서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되면서 작년 설립한 인도 법인에 산소발생기 주문 물량이 급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엔에프는 급증하는 해외 수주를 맞추기 위해서는 제품 제작에 필요한 자금 유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했다. 이에 대해 KIAT는 산업기술정책펀드나 중소기업 연구개발(R&D) 전담은행을 통한 대출 지원, 수출입은행 수출 자금 대출 지원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석 원장은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는 우리 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로 연결된다”면서 “규제샌드박스 승인 기업이 실증특례 이후 사업화까지 성공할 수 있도록 끝까지 돕겠다”고 말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