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수명 3~4배 늘린 차세대 엔터프라이즈 서버용 'ZNS' SSD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수명 3~4배 늘린 차세대 엔터프라이즈 서버용 'ZNS' SSD 출시

삼성전자가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성능과 수명을 개선한 차세대 엔터프라이즈 서버용 SSD를 출시했다.

삼성전자는 2일 6세대 V낸드 기반 SSD PM1731a 4TB, 2TB 용량 2.5인치 제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신제품은 'ZNS(Zoned Namesapce)' 기술을 적용해 SSD 수명을 최대 3~4배 증가시켰다. 기존 SSD는 내부 저장공간을 나누지 않고 데이터를 임의로 저장한다. 유효한 데이터와 불필요한 가비지(Garbage) 영역이 혼재돼 SSD 저장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어려웠다. 유효한 데이터를 다른 공간에 옮겨 쓰고 불필요 영역을 지우기 때문에 추가적인 읽기·쓰기 작업이 발생한다.

ZNS는 전체 저장 공간을 일정한 용량의 구역으로 나눠 용도와 사용 주기가 같은 데이터를 동일한 구역에 저장하는 기술이다. 유효 데이터를 옮기고 불필요 데이터를 지우는 작업이 필요하지 않아 쓰기 횟수에 영향을 받는 SSD 수명을 늘릴 수 있다. 또 낸드 칩 성능 향상과 효율적 관리를 위해 전체 용량 중 일정 영역(OP)을 할당할 필요도 없어 SSD를 최대 용량으로 활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하반기부터 ZNS SSD PM1731a를 본격 양산한다.

조상연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솔루션개발실 전무는 ”삼성전자는 차별화된 서버용 SSD 기술을 적극 개발해 SSD 신뢰성과 수명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면서 “향후 QLC(4bit) 낸드 기반 SSD에 ZNS를 접목시키는 등 엔터프라이즈 시스템이 요구하는 최첨단 기술과 용량을 만족시키는 차세대 메모리 솔루션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