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텔레캅, 롯데정보통신과 융·복합 보안 사업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준성 KT텔레캅 기업사업부문장(왼쪽)과 남환우 롯데정보통신 플랫폼사업본부장이 융·복합 보안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했다. KT텔레캅 제공
<이준성 KT텔레캅 기업사업부문장(왼쪽)과 남환우 롯데정보통신 플랫폼사업본부장이 융·복합 보안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했다. KT텔레캅 제공>

KT텔레캅이 롯데정보통신과 융·복합 보안 시장 공략을 위해 협력한다.

양사는 KT텔레캅 물리보안 솔루션과 롯데정보통신 정보보안 컨설팅 역량을 융합한 보안 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는 △롯데그룹 전용 출입통제시스템 개발(안면인식, 모바일사원증 기반) △보안시스템 사업 공동 추진 △KT텔레캅 출동·관제 인프라 활용 협력이 포함된다. 롯데그룹 보안시스템 적용을 시작으로 외부에서도 융·복합 보안솔루션을 적용할 수 있도록 시장 확대를 공동 추진한다.

롯데정보통신은 내부 전문 인력이 컨설팅과 관제, 시스템통합(SI), 솔루션을 아우르는 종합 보안 사업을 수행한다. 최근에는 클라우드 보안으로 사업을 확장했으며 이번 협력을 통해 물리보안까지 영역을 넓힐 계획이다.

남환우 롯데정보통신 플랫폼사업본부장은 “KT텔레캅과 유기적 협력을 통해 정보보안과 물리보안을 아우르는 융합보안 사업자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성 KT텔레캅 기업사업부문장은 “협약은 KT텔레캅의 물리보안 솔루션 시장 확대를 위한 전문기업 파트너십이 강화됐다는 데 의미가 있다”면서 “롯데정보통신과 협력을 바탕으로 융·복합 보안사업을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