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식 과기정통부 제2차관, 5G 융합서비스 테스트베드 현장점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조경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10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기업지원허브 5G 테스트베드에서 열린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조경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10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기업지원허브 5G 테스트베드에서 열린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조경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이 10일 경기도 판교 5G 융합서비스 테스트베드를 찾아 현장을 점검했다.

조 차관은 5G 서비스 기업, 5G 중소 장비 제조사, 서비스 개발사와 간담회를 갖고 5G 시장 현황과 우리 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필요한 지원 사항 등을 논의했다.

이날 조 차관은 “5G는 데이터 경제 활성화 핵심 수단이자 제조·미디어·자동차 등 각 분야와 접목을 통해 신산업을 창출하는 기반”이라며 “5G 융합서비스 테스트베드가 대학, 스타트업, 중소벤처기업에 열린 테스트베드로서 새로운 서비스와 디바이스를 확산하는 데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경식 과기정통부 제2차관, 5G 융합서비스 테스트베드 현장점검

과기정통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공공과 민간에 5G 서비스 융합·확산을 지원하기 위해 5G 필드테스트를 지원하고 있다.

과기정통부와 NIA는 판교 기업지원허브 내 5G 코어망 시스템을 구축했다. 판교뿐만 아니라 대전, 광주, 대구 등 4대 거점에 5G 3.5㎓ 기지국과 28㎓ 기지국을 구축했다. 4개 거점에서는 5G 앤드투앤드(End to End) 검증이 가능하다.

참여 기업은 판교 거점 모바일에지컴퓨팅(MEC) 컨트롤러와 각 거점 노드를 통해 MEC환경도 이용할 수 있다. 하반기에는 5G 단독규격(스탠드얼론,SA) 기반으로 테스트베드를 고도화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와 NIA는 테스트베드에서 중소회사의 5G 단말과 서비스 개발 및 검증을 실시하고 시장 출시 전 기술지원을 돕고 있다. 또 정보통신기술협회와 연계해 한 장소에서 공인 시험과 시험성적서 발급 등을 가능하도록 했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

조경식 과기정통부 제2차관, 5G 융합서비스 테스트베드 현장점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