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노트 대신 폴더블 신제품..."8월 27일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8월 3일 갤럭시 언팩 행사서 공개 전망…갤럭시Z폴드3·플립3, 4세대 갤럭시워치까지

삼성 '갤럭시Z플립3' 예상 렌더링. 사진=렛츠고디지털
<삼성 '갤럭시Z플립3' 예상 렌더링. 사진=렛츠고디지털>

"갤럭시Z폴드3, 갤럭시Z플립3, 갤럭시워치 4세대, 8월 27일에 다 나온다?"

올해 노트 시리즈가 출시되지 않는 만큼 삼성은 폴더블 신제품에 사활을 거는 모양새다. 매년 하반기 선보였던 노트의 자리를 올해는 플래그십 폴더블 'Z시리즈'가 대신한다. 폴더블 출시를 앞당겨 플래그십 스마트폰 공백기를 줄이고, 전작 대비 가격도 크게 낮춘다.

사진=Max Weinbach 트위터
<사진=Max Weinbach 트위터>

샘모바일 등 주요 외신은 12일(현지시각) 유명 IT 팁스터(정보 유출가) 맥스 웨인바흐를 인용해 삼성이 오는 8월 3일 갤럭시 신제품 공개 행사를 열고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를 공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삼성 폴더블 신제품은 오는 8월 중 공개될 것으로 전망됐으나 이번처럼 공개일이 특정된 것은 처음이다.

공식 출시일은 8월 27일로 예상됐다. IT 팁스터 존 프로서는 최근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갤Z폴드3·갤Z플립3는 8월 27일 금요일 정식 출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8월 초 언팩 행사를 통해 신제품을 공개하고 사전 예약 등을 거쳐 8월 말 공식 판매를 시작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올해 삼성 3세대 폴더블은 가격을 대폭 낮출 것으로 전망된다. '폴더블 대중화'를 이루기 위한 수단이다. 외신에 따르면 갤럭시Z폴드3·갤럭시Z플립3 출고가는 전작보다 최대 20% 저렴해진다. 갤Z폴드3는 전작 대비 400달러(약 44만원) 인하되는 셈이다.

국내 출고가를 반영하면 갤Z폴드3는 190만원대, 갤Z플립3는 120만원대가 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여전히 비싼 가격이지만 지난해 출시된 전작 '갤럭시Z폴드2' 최초 출고가가 239만8000원, '갤럭시Z플립2 5G'가 165만원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상당히 저렴해졌다.

삼성 '갤럭시Z폴드3' 예상 렌더링. 사진=Ben Geskin
<삼성 '갤럭시Z폴드3' 예상 렌더링. 사진=Ben Geskin>

업계는 올해 폴더블 신제품이 다양한 성능 업그레이드와 함께 가격까지 낮춰 소비자들에게 매력적으로 어필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책을 펼치듯 좌우로 열어 태블릿 같은 느낌을 주는 '갤럭시Z폴드3'는 진짜 태블릿처럼 'S펜'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유출된 갤Z폴드3 홍보 이미지에는 폴더블 최초 △S펜 △언더패널카메라(UPC) 등 지원이 확인됐다.

한 손에 들어오는 콤팩트한 디자인이 특징인 '갤럭시Z플립3'는 두꺼웠던 베젤이 얇아진다. 지난 2일 공개된 예상 렌더링 베젤 두께는 3.8mm로, 전작보다 1mm가 줄었다. 다소 작게 느껴졌던 외부 디스플레이도 커진다. 화면을 닫으면 나타나는 커버 디스플레이는 1.4인치로 전작(1.1인치)보다 커져 메시지 확인, 음악 재생 등 사용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