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MS, 중기간경쟁제품 추진 논란…신성장 산업 발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에너지산업 미래 먹거리로 꼽히는 '건물에너지관리시스템(BEMS)'을 '중소기업자간경쟁제품(중기간경쟁제품)'에 지정하려는 움직임이 일자 BEMS 산업계가 '신성장산업 발전의 발목을 잡는 역주행'이라며 반대 입장을 피력하고 나섰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자동제어공업협동조합은 최근 BEMS를 중기중앙회에 중기간경쟁제품으로 지정해달라고 신청했다. 조합이 기존 중기간경쟁제품인 '빌딩자동제어장치' 품목에 BEMS도 추가로 포함해줄 것을 요청, 빌딩제어장치 영역을 BEMS까지 확장했다. 중기중앙회는 신청접수 후 이해관계자 간 조정회의를 거쳐 중기부에 건의한다. 중기간경쟁제품이 지정될 경우 유효 기간은 3년이다.

이에 한국에너지관리시스템(EMS)협회와 BEMS SW 업계는 반대 의견을 분명히 했다. HW 중심인 빌딩제어장치와 달리 BEMS는 다양한 기술들을 융·복합해야하기 때문에 중소기업 역량으로는 성장 발전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BEMS는 국내외 대기업들이 앞다퉈 육성 중인 미래 먹거리 사업이다. 국내에서는 삼성·LG와 주요 이동통신사, 중견기업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중기간경쟁제품으로 지정되면 기존 빌딩자동제어장치 업체 중심으로 시장이 형성돼 혁신기술을 보유한 SW 업체의 직접 참여가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BEMS 업계는 2018년 에너지저장장치(ESS)와 3D프린터에 이어 BEMS까지 지정하면 미래먹거리 산업 발전에 걸림돌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BEMS는 건물의 쾌적한 실내환경 유지와 효율적 에너지 관리를 위해 관련 계측과 제어, 관리, 운영 등 여러 통합 시스템으로 꾸려진다. 이번에 중기간경쟁제품을 신청한 조합 회원사는 대부분 '빌딩자동제어장치' 관련 기술만 갖췄다.

BEMS 업계는 중소기업벤처부 중기경쟁 제도에서 BEMS를 빌딩제어장치 하부개념으로 포괄할 경우 국내 부처 간 정책 엇박자로 정책 결정과 추진 과정에서 산업 육성 효율성이 떨어질 것으로 관측한다.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등 중앙부처는 빌딩자동제어장치와 차별화된 정책을 수립해 BEMS를 집중 육성하고 있는 상황에서 자동제어공업협동조합이 BEMS를 중기간경쟁제품으로 신청했기 때문이다.

업계 전문가는 “국내 BEMS 산업은 아직 걸음마 단계”라며 “이런 분야에서 충분한 산업경쟁력 확보 없이 중기간경쟁제품으로 지정될 경우 국내 산업 쇠퇴를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중소기업의 생존과 대·중소 간 상생이라는 명분에 매몰돼 시장과 산업을 키울 기회를 잃을 수 있다”며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건전한 경쟁을 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해주는 것이 옳은 일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소 SW업체 역차별 우려도 있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조달시장은 제어장치(하드웨어) 업체 위주로 형성됐다”며 “BEMS SW기업은 조달시장에 직접 참여하기가 어렵고, 결국 하도급 형태로 참여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기술 역량을 보유한 SW기업 혁신성장을 막는 격”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자동제어공업협동조합 관계자는 “BEMS를 포함한 중기간경쟁제품 지정 신청은 조합이 관련 지정요건을 충분히 갖췄기 때문에 신청한 것”이라며 “조합은 BEMS 실적 53억원, 관련 기업 16개 이상을 회원사로 뒀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기업이 BEMS 플랫폼 아래에 조합을 두고 싶어하는 것이 문제”라고 덧붙였다.

임중권기자 lim918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