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승욱 산업부 장관, 성일하이텍서 희소금속 공급망 점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9일 희소금속 생산기업 성일하이텍과 군산비축기지(한국광물자원공사 운영)를 방문해 공급망을 점검하고 기업 간담회를 개최했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진= 산업부 제공]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진= 산업부 제공]>

성일하이텍은 사용후 이차전지 및 공정 스크랩을 원료로 이를 재활용해 다시 이차전지 양극재 업체로 소재(니켈, 코발트, 망간 등)를 공급하는 친환경 재자원화 전문기업이다.

간담회에서 문 장관은 희소금속 전문기업 4개사와 한국광물자원공사 등 3개 유관기관 등과 함께 튼튼한 희소금속산업 생태계 구축에 필요한 다양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와 관련 정부는 희소금속의 안정적 공급망 구축을 위해 '희소금속 산업발전 대책 2.0'을 지난 5일 발표한 바 있다.

문 장관은 하반기 중 '민관 희소금속 산업발전 협의회'를 구성해 희소금속 공급망 안정화 및 기업지원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협의회에는 산업부, 광물자원공사, 생산기술연구원 희소금속센터, 지질자원연구원, 재료연구원, 세라믹기술연구원, KOTRA, 무역협회, 희소금속 업계 및 수요업계 등이 참여한다.

문 장관은 간담회에 앞서 군산비축기지에 들러 희소금속 비축제도 운영상황을 점검했다.

그는 “평균 비축일수를 현재 56.8일분에서 100일분으로 확대하고 광물자원공사로 비축기능을 일원화하는 등 비축제도 강화방안을 구체화해 '금속비축종합계획'을 올해 말까지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희소금속은 철·구리 등 대량생산되는 일반금속에 대응되는 개념으로, 지각 내 부존량이 적거나 추출이 어렵지만 산업적 수요가 큰 금속원소다. 각국이 자국 산업 특성에 따라 30종 내외를 자체 분류·선정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희토류(1종)를 포함한 총 35종(56원소)의 희소금속을 선정·관리 중이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