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폐배터리 유통거점 미래 폐자원 거점센터 시운전 돌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래폐자원 거점수거센터 시범 운영 돌입 전기차 보급 확대로 늘어나는 폐배터리 회수·재활용 체계를 지원하기 위한 미래폐자원 거점수거센터가 전국 4개 권역에서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거점수거센터는 반납된 폐배터리를 회수해서 잔존가치를 측정한 후 민간에 매각하는 유통 플랫폼 역할을 한다. 올해 말까지 시범 운영 후 내년 1월에 정식 운영된다. 30일 경기 시흥시 수도권 미래폐자원 거점수거센터에서 관계자들이 폐배터리를 자동화 설비가 도입된 보관시설로 옮기고 있다. 시흥(경기)=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미래폐자원 거점수거센터 시범 운영 돌입 전기차 보급 확대로 늘어나는 폐배터리 회수·재활용 체계를 지원하기 위한 미래폐자원 거점수거센터가 전국 4개 권역에서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거점수거센터는 반납된 폐배터리를 회수해서 잔존가치를 측정한 후 민간에 매각하는 유통 플랫폼 역할을 한다. 올해 말까지 시범 운영 후 내년 1월에 정식 운영된다. 30일 경기 시흥시 수도권 미래폐자원 거점수거센터에서 관계자들이 폐배터리를 자동화 설비가 도입된 보관시설로 옮기고 있다. 시흥(경기)=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전국 4곳에 미래 폐자원 거점수거센터가 준공돼 시운전에 돌입했다.

미래폐자원 거점수거선터는 사업비 171억원이 투입돼 경기 시흥시(수도권), 충남 홍성군(충청권), 전북 정읍시(호남권), 대구 달서구(영남권)에서 가동에 들어갔다. 현재는 한국환경공단에서 운영을 맡는다. 내년에도 운영예산 16억원을 책정했다.

거점수거센터는 전기차 소유자가 정부에 반납하는 폐배터리를 회수해 남은 용량과 수명을 측정한 후 민간에 매각하는 등 재활용체계의 유통기반 역할을 하게 된다.

전기자동차 배터리는 통상 5∼10년 운행 이후 초기 용량의 70∼80% 수준으로 감소한다. 이때 교체되는 배터리의 재활용 가능여부 등을 판단하기 위해 배터리의 남은 용량, 수명 등을 측정해 평가하는 것이다.

성능평가와 관련해서는 국가기술표준원이 국가표준 작업에 한창으로 연말이면 성능평가 기준이 적용될 전망이다.

환경부는 이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제주·경북·울산 산업화센터, 시험검사 전문기관, 재활용기업 등과 협의체를 구성·운영해 각계 의견수렴을 거쳐 운영 제반규정을 마련하고 있다. 이차전지 성능과 안전성 평가 등 기업의 배터리 선별 작업을 지원한다. 사용 후 배터리 민간 사업자들이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배터리를 공급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아울러 산업부와 중기벤처부는 제주, 전남 나주, 울산, 경북 포항, 충북 진천에 '사용후2차전지산업화센터'를 구축·확대할 계획이다. 앞서 2019년 구축한 제주산업화센터 등 운영 사례를 참고해 사용 후 배터리 활용 기반을 넓힌다는 방침이다. 국가기술표준원은 내년까지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을 개정할 예정이다.

거점수거센터는 연말까지 시범운영을 거쳐 성능평가 및 매각절차를 확정한 후 민간매각이 허용되는 내년 1월부터 정식으로 운영된다.

<권역별 미래폐자원 거점수거센터 현황>

[이슈분석]폐배터리 유통거점 미래 폐자원 거점센터 시운전 돌입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