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토크립트-대창모터스, '전기차 배터리 및 차량 관제 사업'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우토크립트 통합관제 화면 모습.
<아우토크립트 통합관제 화면 모습.>

자율주행 보안기업 아우토크립트(대표 김의석)가 대창모터스(대표 오충기)와 '전기차 배터리·차량 관제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양사는 대창모터스 다니고 전기차 라인업에 아우토크립트 차량·배터리 정보 관제 솔루션을 탑재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양사는 국내외 전기차 시장에서 차별성과 경쟁력을 높일 방침이다. 수집 데이터를 바탕으로 신규사업 확장에도 힘쓴다. 향후 전기차 차량과 배터리 상태를 온라인으로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정보 서비스 사업화를 함께한다.

김의석 대표는 “배터리는 사용자에게 가장 먼저 그리고 가장 직접적으로 전기차의 효율성과 편의성을 보여줘야 하는 대표적 전기차 비즈니스”라며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올해에만 10배 이상 성장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제표준을 충족하는 전문기업으로서 대창모터스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미래사업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고 기술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0년 출범한 대창모터스는 야쿠르트 전동카트 제조사로 널리 알려졌다. 관련 특허 25건을 보유한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 라인업을 갖춘 기업이다.

임중권기자 lim918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