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북미에 첫 배터리 공장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SDI 연구원들이 전기차 배터리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전자신문DB>
<삼성SDI 연구원들이 전기차 배터리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전자신문DB>>

삼성SDI가 세계 4위 완성차 업체 스텔란티스와 배터리 합작사를 설립한다. 삼성SDI 입장에서 합작사와 북미 배터리 생산기지 설립은 처음이다. 투자금은 최소 조 단위 이상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후보지로는 미시간주, 일리노이주가 거론된다. 미시간주에는 삼성SDI 배터리 팩 공장이 있으며 일리노이는 삼성SDI가 검토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후보지로 떠올랐다.

삼성SDI는 울산과 중국 서안, 헝가리 괴드에 공장을 두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 SK온 등이 합작사와 자체 공장을 두고 미국 시장에 진출한 것과 대조됐다. 삼성SDI는 지난달 2분기 실적 발표에서 미국 진출을 공식화했다. 2025년 발효되는 미국·캐나다·멕시코 무역협정에 따라 미국 내 전기차 부품 현지생산이 불가피해지면서 연내 투자를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스텔란티스 로고
<스텔란티스 로고>

스텔란티스는 이탈리아와 미국이 합작한 자동차업체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프랑스 자동차업체 '푸조시트로엥(PSA)'이 합병해 올해 1월 출범한 회사다. 2025년까지 전기차 전환에 300억유로(약 41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크라이슬러, 피아트, 마세라티, 지프, 시트로엥 등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으며 미국 내 전기차 판매 순위는 3위다. 앞서 회사는 LG에너지솔루션과 미국에 합작사를 세우겠다고 공식화했다. 스텔란티스는 차종에 맞는 배터리 수급을 위해 LG에너지솔루션, 삼성SDI와 손잡았으며 LG로부터는 파우치 배터리를, 삼성SDI에서는 각형 배터리를 조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SDI는 국내 배터리 3사 가운데 유일하게 미국에 배터리 생산공장이 없었다. 미국 시장 진출을 결정하면서 검토 중인 다른 투자 계획도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SDI는 미국 신생 전기차 업체인 리비안과 원통형 공장 설립도 추진하고 있다. 리비안은 아마존이 투자한 전기차 회사로 원통형 배터리 수요 확대에 따라 현지 생산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스텔란티스 산하 브랜드 지프는 제로 이미션 프리덤이라는 전동화 비전 아래 그랜드 체로키 4xe를 공개했다.
<스텔란티스 산하 브랜드 지프는 제로 이미션 프리덤이라는 전동화 비전 아래 그랜드 체로키 4xe를 공개했다.>



<표1>배터리 3사-완성차 합작사 설립 협력 현황


[자료:각 사 취합]


삼성SDI, 북미에 첫 배터리 공장 추진

삼성SDI, 북미에 첫 배터리 공장 추진

삼성SDI, 북미에 첫 배터리 공장 추진

삼성SDI, 북미에 첫 배터리 공장 추진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