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3분기 실적 시장 예상치 하회..."매출 192억달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텔은 3분기 매출 192억달러(약 22조6000억원), 당기순이익 68억달러(약 8조원)를 기록했다고 21일(현지시간) 밝혔다.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5% 증가했고 순익은 60% 증가했다. 그러나 SK하이닉스에 매각한 낸드 플래시 사업 실적을 제외하면 매출은 181억달러에 그쳐 월가 예상치인 182억달러를 하회했다.

시장 예상치를 밑돈 인텔 매출은 컴퓨팅 부문 실적의 부진이 영향을 미쳤다. 인텔 컴퓨팅 부문 매출은 97억달러(약 11조45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 감소했다. PC 출하량 감소가 원인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

펫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는 “PC 수요가 여전히 강하지만, 반도체 부족 현상은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면서 “최악의 공급망 위기 상황이 차츰 나아지고 있지만 2023년까지 부품 수요와 공급의 불균형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인텔은 4분기 매출 전망치로 192억달러를 제시했다. 이 역시 시장 예상치인 194억달러에 조금 못 미치는 수준이다. 인텔은 올해 전체 매출 전망치로 777억달러를 예상했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