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테일러시 파운드리 공장, 2024년 가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 테일러시 파운드리 공장, 2024년 가동

삼성전자가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시에 신규 파운드리 공장을 건설하기로 최종 확정했다. 삼성전자는 23일(현지시각) 미국 텍사스 주지사 관저에서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그렉 애벗 텍사스 주지사, 존 코닌 상원의원 등 관계자들이 참가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열고 확정안을 발표했다.

오스틴에 이어 삼성 미국 두번째 파운드리 공장인 테일러 신규 라인은 내년 상반기에 착공된다. 2024년 하반기 가동이 목표다. 건설·설비 등 예상 투자 규모는 170억 달러에 달한다. 김 부회장은 “올해는 삼성전자 반도체가 미국에 진출한 지 25주년이 되는 해로, 테일러 신규 반도체 라인 투자 확정은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는 초석이 될 것”이라며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안정화는 물론, 일자리 창출, 인재양성 등 지역사회 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기존 오스틴 생산라인과 시너지, 반도체 생태계와 인프라 공급 안정성, 지방 정부 협력, 지역사회 발전 등 여러 측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테일러시를 최종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신규라인에는 첨단 파운드리 공정이 적용된다. 5세대(5G) 이동통신, 고성능컴퓨팅(HPC),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첨단 시스템 반도체를 생산한다.

국내 연구개발(R&D) 생태계와의 시너지도 기대된다. 미국에 공장이 확장되더라도 첨단 R&D는 한국에서 주로 이뤄진다. 삼성전자는 국내 R&D 역량 강화로 새 일자리가 국내에서도 창출되는 선순환 구조가 마련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삼성 오스틴 반도체 전경(자료: 삼성전자)
<삼성 오스틴 반도체 전경(자료: 삼성전자)>

테일러시에 들어서는 신규 라인은 평택 3라인과 함께 삼성전자의 '시스템반도체 비전 2030' 달성을 위한 핵심 생산기지 역할을 할 전망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019년 파운드리를 포함한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도 1위에 오르겠다는 비전을 발표한 바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4일(한국시각) 오후 미국 출장을 마치고 돌아오며 김포공항에서 기자들을 만나 향후 전략을 추가 고민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 부회장은 대규모 투자 결정에 관한 전망을 묻는 질문에 “투자도 투자지만 이번(출장)에서 우리 현장의 목소리, 시장의 냉혹한 현실을 직접 보고 오니 마음이 무겁다”라고 말했다. 미국 출장 성과를 두고는 “오랫동안 만나지 못한 비즈니스 파트너를 만나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할 수 있어 좋은 출장이었다”고 덧붙였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