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날핀테크, 고려대 암호화폐 연구센터와 MOU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 왼쪽부터 김형중 고려대 암호화폐 연구센터 센터장, 황용택 다날핀테크 대표. <사진=다날핀테크>
<사진 왼쪽부터 김형중 고려대 암호화폐 연구센터 센터장, 황용택 다날핀테크 대표. <사진=다날핀테크>>

간편결제 플랫폼 '페이코인' 운영사 다날핀테크는 고려대학교 암호화폐 연구센터(센터장 김형중 교수)와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MOU를 토대로 양 측은 가상자산 페이코인 플랫폼을 통한 블록체인 기술과 탈중앙화금융(DeFi) 생태계 확장을 위한 전략 수립 등 공동 연구를 시작한다. △페이코인 지갑 내 적용 가능한 DeFi/CeFi 모델 개발 △페이코인의 블록체인 관련 시스템 안정성 개선 △암호화폐 특성에 따른 신사업 PoC(Proof of Concept) 분석 △블록체인 개발자 채용 연계 등 목표로 산학협력을 진행한다.

김형중 교수가 이끄는 고려대 암호화폐 연구센터는 국내 암호화폐 기술, 정책, 산업, 교육 방법 등 가상자산 분야 전반에 특화된 연구기관이다. 가상자산 전문인력 양성을 비롯해 가상자산 관련 다양한 학문과 사회적 이슈를 연구한다.

김형중 고려대 교수는 “페이코인은 블록체인 기술을 실제 비즈니스에 도입해 시장성을 인정받는 혁신적인 모델로 만들고 있다”며 “대중성과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는 가상자산 플랫폼 페이코인으로 블록체인 전반에 걸친 다양한 연구 협업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