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톡]애플파크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1 애플파크 웨이' 미국 새너제이 출장길에 우버를 타고 숙소와 지척인 애플파크를 가 봤다. 마치 거대한 우주선이 숲 한가운데에 떨어진 것처럼 기묘한 느낌이었다. 정확히 말하면 건물 주변에 워낙 높은 나무가 많아서 건물 형상을 제대로 볼 수 없었다. 애플이 애플파크 내외부에 1만 그루 넘는 나무를 심었기 때문이다. 가려져 있으니 더 신비로웠다. 입구부터 철저한 신원 확인과 함께 높은 철창으로 안에 들어가는 건 불가능했다. 방문객 센터 언저리만 맴돌 수밖에 없었다. '둥근 고리' 모양으로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사옥을 만들어 두고선 정작 그 누구도 사옥을 제대로 볼 수 없도록 만든 애플의 철저한 비밀주의가 야속했다.

나무들로 둘러싸인 애플파크 사진출처-전자신문
<나무들로 둘러싸인 애플파크 사진출처-전자신문>

애플은 사옥만큼 세계에서 가장 비밀스럽고 까다로운 기업이다. 협력사 공장에 감시 카메라를 다는 건 예삿일이다. 생산 근로자에 대한 범죄 이력 조사도 한다. 협력사가 계약 내용이나 스펙을 유출하면 수백억원을 물어내라는 조항도 계약에 담는다. 이야기를 듣기 가장 어려운 기업도 애플이다. 부품사는 애플에 A자만 나와도 입을 꾹 닫는다. 그래도 애플이 이메일을 보내면 무슨 일이 있어도 한 시간 안에 반드시 답장을 보낸다. 애플의 호출이라도 오면 당장 비행기표를 끊어서 미국으로 '날아간다'는 부품업계 CEO의 이야기를 결코 웃어넘길 수만은 없었다.

[ET톡]애플파크

그럼에도 부품사가 세계에서 가장 거래하고 싶어 하는 기업은 애플이다. 누가 뭐래도 세계 최고 IT 기업이다. 세계 브랜드 가치 1위, 글로벌 시가총액 1위 명성을 쉽게 얻을 수 없는 법이다. 줄 서서 사게 만드는 아이폰에 전자부품을 공급한다는 것만으로 경쟁력을 보여 준다. '아이폰에 부품을 공급하는 기업'이라는 한마디로 설명이 끝난다. 수백억원을 물어내야 할 위험을 감내하고라도 어떻게든 애플과의 거래를 성사하려는 노력에는 다 이유가 있다.

반갑게도 최근 애플이 한국 부품업계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미-중 무역 분쟁과 생산 불안정 등을 이유로 중화권 거래 비중을 점차 낮추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 부품업계의 실력도 밑받침됐다. 최근 한 부품 중견기업도 애플과 첫 거래를 텄다. 반도체 후공정 과정에서 소모품이자 필수품인 소켓과 프로브카드 전문 기업이다. 중화권 소켓과 프로브카드를 써 온 애플은 한국 부품사로 눈을 돌렸다. 한국 기업이 빠른 납기 대응과 생산 안정성으로 애플에 높은 점수를 받은 것이다.

한국 부품업계의 관심은 이제 '애플카'에 쏠려 있다. 모 기업은 애플과 거래를 위해 보안 수준을 높일 수 있는 곳으로 사옥을 옮겼다. 애플카는 아이폰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더 큰 공급망관리(SCM) 체계를 구성하고 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이다. 애플카 실무진은 지금도 한국을 드나들며 부품 생태계를 훑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기업이지만 과정을 겪어 내면 일약 세계적인 부품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다. 앞으로도 애플과 거래를 트는 한국 부품사가 더 많이 탄생하길 바란다. 신비에 싸인 애플파크를 당당히 드나들 국내 부품업계를 생각하니 기분이 좋아진다.

새너제이(미국)=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