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 큐브위성, 누리호 첫 사출 이어 비콘신호 수신 성공

조선대 지상수신국서 위성 상태 정보 담긴 신호 확인
백두산 천지 온도 변화·폭발 징후 관측 등 임무 부여

한국형 최초 발사체인 누리호 성능검증위성에서 첫 번째로 사출된 조선대 큐브위성 '우주 기술 실험 프로젝트 II를 위한 큐브 연구소(STEP Cube Lab-II)'가 비콘신호(상태정보) 수신에 성공했다.

조선대 큐브위성 'STEP Cube Lab-II'는 서울대·연세대·KAIST 등 국내 4개 대학이 개발한 4기의 큐브위성을 실은 성능검증위성을 통해 가장 먼저 사출됐다. 궤도에 오른 'STEP Cube Lab-II'는 30일 새벽 3시 57분 조선대에 설치된 지상 수신국을 통해 큐브위성의 데이터를 담은 비콘신호 수신에 성공했다.

조선대 연구팀과 대학 구성원들이 조선대 지상수신국에서 큐브위성 비콘신호를 기다리고 있다.
<조선대 연구팀과 대학 구성원들이 조선대 지상수신국에서 큐브위성 비콘신호를 기다리고 있다.>
조선대 연구팀과 구성원들이 조선대 지상수신국에서 큐브위성 비콘신호를 기다리고 있다.
<조선대 연구팀과 구성원들이 조선대 지상수신국에서 큐브위성 비콘신호를 기다리고 있다.>

이번 수신을 통해 큐브위성의 배터리 상태와 위성 모드 등이 정상 작동하는 것을 확인했으며, 이후 교신 단계를 거쳐 'STEP Cube Lab-II'의 주임무인 백두산 천지 온도 변화 및 폭발징후 관측 수행 임무를 부여할 계획이다.

STEP Cube Lab-II는 6유닛 규격의 9.6㎏ 큐브위성으로 성능검증위성에 실린 큐브위성 중 가장 무겁다. 임무 수명은 약 1년이다. 국내 최초로 전자광학·중적외선·장적외선 카메라를 탑재해 최근 폭발 위험성이 제기되고 있는 백두산 폭발징후를 비롯한 열섬현상 등 지구상의 변화 현상에 대한 다중밴드 관측을 수행할 예정이다.

한화시스템, 솔탑, 에델테크, 뷰웍스 등 국내 산업체가 개발한 영상센서, 탑재체 데이터 처리부를 비롯해 조선대 연구팀이 개발한 태양전지판 관련 신기술을 탑재했다. 궤도 운영을 통해 기술검증을 수행하는 것을 부임무 목적으로 한다.

조선대 지상수신국에서 연구팀과 구성원들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조선대 지상수신국에서 연구팀과 구성원들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조선대는 앞으로 지역의 우주항공 시대를 여는 선구자 역할을 견고히 해 나갈 방침이다. 성능검증위성으로부터 STEP Cube Lab-II가 정상 사출돼 주 임무인 백두산 천지 온도 관측을 통한 분화징후 데이터 제공이 가능할 경우 과학·기술·교육적 측면에 많은 기여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오현웅 교수는 “비콘신호 수신이 된 것은 임무 수행 성공 기준에서 수신과 교신의 성공 단계인 레벨 2의 절반을 수행한 수준”이라며 “향후 정상적인 위성 운영을 통해 최종 임무 목표인 분화징후 관측 영상 획득과 지상에서 영상을 내려받는 단계까지 잘 수행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손민영 박사과정생은 “큐브위성 제작 당시 반도체 수급 지연 등 어려움 속에 만들어져 마지막까지 걱정이 많았는데 무사히 비콘신호가 수신돼 안심할 수 있었다”며 “다음 단계인 백두산 천지 촬영과 지구 관측에 대한 사진 데이터를 지상에서 잘 받아 연구팀이 열심히 노력한 만큼의 성과가 나오면 좋겠다”고 말했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