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에이닷에 '장기기억' 적용···사람 이해하는 AI서비스로 진화

SK텔레콤 관계자가 에이닷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SK텔레콤 관계자가 에이닷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SK텔레콤이 인공지능(AI) 서비스 '에이닷'에 오래된 정보를 기억해 대화에 활용하는 '장기기억' 기술과 멀티모달 등 혁신 AI를 접목한다. 이용자 일상에서 활용 가능한 초거대 AI를 제공하도록 본격적인 에이닷 서비스 고도화에 나서는 행보다.

SK텔레콤은 에이닷에 장기기억과 멀티모달, 챗GPT 등을 본격 적용한다고 24일 밝혔다.

장기기억 기술은 다음달 적용된다. 이용자가 에이닷과 오래 전에 대화했던 내용 중 중요한 정보를 별도 메모리에 저장한다. 사람이 뇌 속에서 오래된 기억을 끄집어 내 듯이 대화 중에 활용할 수 있다. 이용자가 좋아하는 것, 싫어하는 것, 직업, 취미, MBTI 유형, 애완동물까지 다양한 정보가 포함된다. 에이닷에게 “오랜만에 지하철 탔는데 환승하기 귀찮아”라고 말하면 “너 원래 택시타는 거 좋아했자나”라며 이용자가 과거에 에이닷과 대화했던 내용을 기억해 답변해준다.

멀티모달은 텍스트 위주 대화 이외에 음성, 이미지, 제스처, 생체 신호 등 데이터를 종합해 사람처럼 추론하며 대화하는 기술이다. 스키를 주제로 대화할 경우 관련된 사진을 보여주면서 대화를 이어갈 수 있다.

또 SK텔레콤은 챗GPT와 같은 초거대 AI 모델을 접목할 계획이다. 현재 AI 대화 서비스는 명령 위주의 '목적성 대화'와 친구처럼 사소한 대화를 함께 할 수 있는 '감성 대화', 지식을 얻을 때 사용할 수 있는 '지식 대화'로 나뉜다. 챗GPT와 연계되면 방대한 정보를 활용해 지식 대화가 한층 강화될 수 있다. SK텔레콤은 지난해 5월 국내 최초로 GPT-3 한국어 특화기술을 자체 개발해 자유자재로 한국어 대화가 가능한 '에이닷'을 선보였다.

김영준 SK텔레콤 에이닷추진단 담당은 “SK텔레콤은 세계 최초로 초거대 언어 모델인 한국어 GPT-3기술을 상용화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더욱 적극적인 연구개발 투자와 지속적인 서비스 고도화 등을 통해 에이닷을 글로벌 톱 수준의 AI 서비스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SK텔레콤 멀티모달 서비스
<SK텔레콤 멀티모달 서비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