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핫이슈]사상체질 진단 도와주는 컴퓨터 한의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드라마를 통해서도 잘 알려진 ‘사상의학(四象醫學)’.

사람의 체질을 태양인, 태음인, 소양인, 소음인의 네 가지로 구분하고, 각 체질에 적합한 한의학적 치료를 시행하는 우리나라 고유의 전통 의료모델이다. 조선 말기 유학자이자 의학자인 이제마가 저서 ‘동의수세보원’을 통해 처음 주장했다.

[과학 핫이슈]사상체질 진단 도와주는 컴퓨터 한의사

이에 따르면 사람의 네 가지 체질은 체형, 성격, 증상 및 약물반응에 의해 구분되며, 같은 증상이라도 사람의 체질에 따라 다른 약물을 써야 효과적으로 치료될 수 있다고 한다.

사상의학이 널리 알려져서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체질을 알고 있다. 하지만 한의사의 진단을 거쳐 정확한 체질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대부분 주변 사람들의 얘기를 듣거나 책과 인터넷 등의 정보를 통해 체질을 유추할 뿐이다. 때문에 실제 체질과 다른 체질을 잘못 알고 있는 경우도 많다.

사상의학에 따르면 안면, 음성, 체형, 설문 등을 통해 체질을 진단하는데, 사람은 한 가지 체질 특성만을 갖고 있는 것이 아니라 4가지 체질 특성을 복합적으로 가지고 있다.

◇컴퓨터가 알려주는 사상체질

최근 한국한의학연구원(원장 이혜정)이 사상체질을 좀 더 체계적이고 세분화된 분석과정을 통해 진단하는 툴 ‘SCAT2(Sasang Constitution Analysis Tool)’를 개발했다. 한의사의 주관적 판단에 의존했던 사상체질 진단을 안면사진과 체형측정자료, 음성정보, 설문 등 4가지 방법을 통해 객관적으로 진단하는 분석툴이다. SCAT2는 지난 2010년에 한의학연이 처음 선보인 SCAT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SCAT2는 체계화되고 수치화된 안면·음성·체형 측정값을 제공해 한의사의 체질 진단을 도와준다. 전문가에 의해 체질이 진단된 전국 약 3000명의 체질 정보를 바탕으로 분석한다. SCAT2는 기기를 통해 측정한 개인의 안면 생김새, 음성 굵기, 체형 특정 부위 발달 정도가 전체 연령대와 동일 연령대에 비해 어느 정도인지 구체적인 수치로 제공한다.

안면의 경우 촬영된 사진으로부터 개별 특징을 자동으로 찾아 체질을 분석한다. 이 측정값을 바탕으로 안면·눈·이마·코 모양과 얼굴·눈·코의 크기에 대해 전체 연령대 데이터와 비교해 보여준다.

음성은 녹음된 음성 측정값을 기준으로 맑고 탁한 정도, 가늘고 굵은 정도, 부드럽고 거친 정도를 전체·동일 연령대 대비 어느 정도에 해당하는지 0부터 100 사이의 값으로 비교해 보여준다. 분석 시간도 녹음 후 기존 10초 이내에서 2초 이내로 단축했다.

체형은 겨드랑이, 허리, 엉덩이 둘레의 측정값을 바탕으로 각각 길고 짧은 정도를 전체 연령대·동일 연령대 대비 어느 정도에 해당하는지 0부터 100 사이의 값으로 비교해 보여준다. 예를 들어 SCAT2에서 진단결과 ‘태음인 50%, 소양인 30%, 소음인 20%’와 함께 △안면 모양은 길쭉하고 각진 직사각형 △눈 모양은 각지고 처진 사슴형 △음성은 탁함 44, 굵기 21, 거칠기 68 △체형은 허리둘레는 36 등으로 표현된다. 세부정보를 제공해주기 때문에 한의사가 체질 진단의 정확도를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김종열 한의학연 박사는 “안면·음성·체형에 대한 세부 분석까지 가능해지면서 향후 체질별 질병 발생에 대한 상관관계를 밝히는 후속 연구가 가능해졌다”며 “후속 연구를 통해 체질 맞춤형 진단-예측-치료가 가능한 통합서비스 시스템 개발을 앞당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체질별 특징 알면 도움

사상의학은 동일한 질병도 체질에 따라 약의 효과나 처방이 달라야 한다고 말한다. 또 체질별로 이로운 음식과 해로운 음식도 달라진다. 따라서 자신의 체질이 무엇인지 알고, 이에 맞춰 생활한다면 건강에 도움이 된다.

사상의학을 주제로 한 드라마 제목 ‘태양인 이제마’ 때문에 태양인을 많이 알지만, 사실 한국인에게 가장 많은 체질은 태음인과 소양인이다. 소음인이 그 다음이고, 태양인 비율은 0.1% 이하로 알려져 있다.

태음인은 간기능이 좋고, 폐는 약하다. 외모는 뼈대가 굵고 이목구비 역시 크며, 하복부와 하체가 큰 체형이라 전체적으로 원통형이 많다. 성격은 꾸준하고 침착한 편이다. 자신의 이익보다 주위 사람들과 더불어 사는 것을 실천한다. 반면 자신의 일은 잘 알지만 다른 사람의 일은 모르고, 그에 대한 겁이 많아 보수적인 경향이 있다.

건강은 간과 위가 튼튼해 소화흡수가 빠른 반면 폐와 기관지가 약하다. 태음인은 전신에 땀을 흘려야만 건강한 것이고, 부분적이거나 땀을 흘리지 않으면 몸이 허한 상태다. 과식하는 경향이 있어 비만이 되기도 쉽다. 그래서 조깅, 수영, 배드민턴 등 평소 전신을 이용한 신진대사 운동을 규칙적으로 해서 땀을 흘리는 것이 좋다. 칡, 율무, 들깨, 오미자 등을 차로 마시면 좋다.

소양인은 위장기능이 좋고, 신장이 약하다. 머리 크기가 작고 둥근 편이며, 얼굴형태가 대부분 밋밋한 편이다. 가슴은 비교적 잘 발달된 반면 둔부가 많이 약한 경향이 있다. 눈매가 날카롭고 입술은 얇으며 턱은 뾰족하다. 얼굴은 희고 윤기가 적으며 땀을 적게 흘리는 편이다. 소양인은 성격이 급하고 말을 잘하며, 활발하고 추진력은 좋은데 계획성이 없다. 흥분하면 앞뒤 조리가 없고, 밖에 나가서 하는 활동적인 일을 좋아한다.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지만, 상대가 사죄하면 바로 동정심을 가진다. 솔직 담백하고 아첨을 싫어하며, 깊게 생각하는 것을 잘 못한다. 스트레스에 약해 심장압박이 심하다.

음식은 잘 받아들이고, 신장기능이 약해 비뇨기 쪽으로 이상이 올 수 있다. 허리가 약하고 비위가 왕성해 자주 먹는데도 마르고, 당뇨를 조심해야 한다. 대체로 열이 많고, 대변이 잘 나오지 않으면 열독이 있는 것이다. 요통과 관절통이 자주 발생하고 특히 여름철 열에 의한 병이 생기기 쉽다. 평소 물을 많이 마시고 녹차, 구기자차, 결명자차, 식혜 등을 때때로 마셔주면 좋다. 담담하고 수분이 많은 시원한 과일과 돼지고기로 보약을 삼아야한다.

소음인은 신장기능이 좋고, 소화기능이 약하다. 체격은 보통 작은 편이고 비교적 마른 체격이며, 키가 작고 가슴이 좁으며 엉덩이가 크다. 대체로 얼굴은 얌전하고 온순하며, 오밀조밀한 이목구비를 가지고 있다. 선천적으로 따뜻하고 남을 배려하며, 남의 말을 잘 들어주고 이해해준다. 한편 내성적이고 신경성 과민성도 가지고 있어 늘 불안해한다. 모든 일을 하기에 앞서 변수를 생각해 철저히 준비하고 계획하는 타입이다.

소음인은 소화기관이 약하고 수족냉증을 가지고 있어 혈액순환이 잘 이루어지지 않는다. 몸이 냉해 한여름에도 이불을 덮거나 찬물에 샤워를 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원활한 혈액순환이 중요해 걷기, 조깅, 수영, 웨이트 등 꾸준한 운동습관과 함께 사람들과 어울릴 수 있는 구기운동, 등산 등 활발한 활동성 운동이 좋다. 식사 때 물을 적게 마시고 인삼차, 꿀차, 계피차, 두충차, 쑥차 등을 때때로 마셔주며, 삼계탕, 흑염소 등으로 한 번씩 몸을 보해 주면 좋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찾아보기 힘든 체질인 태양인은 폐기능이 좋고, 간기능이 약하다. 얼굴은 둥글고 이마가 넓으며, 광대가 나와 이목구비가 뚜렷하다. 몸통이나 팔다리는 빈약한데 머리가 큰 만큼 가슴 윗부분이 단단하게 잘 발달했다. 옆구리와 허리가 가늘고 엉덩이가 작으며 다리가 얇아서 약한 편이다. 네 가지 체질 중 가장 건강한 체질의 소유자로 목소리가 크고 우렁차며 강렬한 눈빛을 가졌다. 진취성이 있어 하는 일에 막힘이 없고 적극성이 있어 누구나 쉽게 친해진다. 반면 뒤를 돌아보지 않아 실수가 많고 독단적인 경향이 있다. 영웅심이 많고 두뇌가 명석해서 대학 교수나 연구자, 소설가, 발명가, 운동선수 중에 태양인이 많다.

태양인은 선천적으로 흡수 소화하는 능력이 약해 날씬한 몸을 유지할 수 있다. 기운이 위로 올라가는 체질로 슬픔이나 화를 내는 것을 조심하고 조급한 마음을 다스려야 한다. 신경성에 의한 위병과 요통, 당뇨, 해소 등에 위험하다. 하체가 선천적으로 약해 간단한 걷기, 조깅, 수영 등 유산소 운동 위주로 하되, 하체 근력을 키울 수 있는 웨이트트레이닝과 자전거, 스케이트 등을 꾸준히 같이하면 건강에 좋다. 음식은 조개나 붕어가 좋으며, 곡류 중에는 메밀이 좋다. 사과와 모과와 같이 은은한 향이 있는 과실도 좋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