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G&co, "휴대형 미니PC, 80인치 빅디스플레이로 틈새시장 개척"

TG앤컴퍼니(TG&co, 대표 이홍선)가 휴대형 미니PC ‘루나미니’와 80인치 ‘빅디스플레이’로 틈새시장 공략에 나선다. 대기업이 하지 않는 틈새시장을 공략하는 생존전략이다.

이홍선 TG&co 대표가 15일 서울 성북동 행파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휴대형 미니PC `루나미니`를 소개하고 있다. <TG&co 제공>
<이홍선 TG&co 대표가 15일 서울 성북동 행파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휴대형 미니PC `루나미니`를 소개하고 있다. >

이홍선 대표는 15일 서울 성북동 행파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6월 루나미니 출시로 ‘D2D(Display to Display) 컴퓨팅’ 생태계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D2D는 N스크린과 유사한 개념으로 루나미니에 저장된 콘텐츠를 어느 디스플레이에서나 연이어 시청할 수 있게 해주는 데서 착안됐다.

루나미니는 윈도8.1 운용체계(OS)를 지원하며 2GB 메모리와 32GB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를 탑재한 ‘PC’다. 크기는 5인치 스마트폰과 비슷하다. 이 대표는 “사용 용도에 따라 성격이 달라지는 제품”이라며 “업무, 엔터테인먼트 등 원하는 그 어떤 환경에 따라 자유자재로 사용할 수 있다”고 했다. 콘텐츠 저장용도로 쓰면 휴대용 디빅스 플레이어가 되고, 저장용도로 쓰면 개인용 저장매체가 되기 때문이다.

외관을 알루미늄으로 마감했으며 HDMI 1.4를 적용해 디스플레이 제품 제조사와 상관없이 풀HD(1920×1080) 해상도로 영상을 출력한다. USB 2.0과 3.0 단자를 각 하나씩 탑재해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 충전과 외부기기 연결도 가능하다. 내달 말 인텔 ‘베이트레일T’ 프로세서 제품을 출시하고 9월에는 ‘체리트레일’ 적용 모델도 내놓는다. 가격은 미정이다.

이홍선 TG&co 대표가 15일 서울 성북동 행파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80인치 빅디스플레이를 소개하고 있다. <TG&co 제공>
<이홍선 TG&co 대표가 15일 서울 성북동 행파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80인치 빅디스플레이를 소개하고 있다. >

빅디스플레이는 ‘풀HD 80인치’ 모델을 추가한다. 지난해 풀HD 70인치, 4K UHD(3840×2160) 65인치 모델에 이은 후속작이다. 삼성전자, LG전자 등 대기업 제품과 달리 지상파 TV 튜너를 제거했고 스마트TV OS를 내장하지 않아 지난해 화제를 모았다. 지상파 직접수신 대신 유료방송 셋톱박스로 방송을 시청하는 가구가 50%를 돌파한 경향을 반영했다.

이 대표는 “80인치 제품은 4K가 주류를 이뤘다”며 “풀HD 모델로 새로운 시장영역을 형성하고 다른 회사가 가지 않은 독자 노선을 걷겠다”고 말했다. 이 제품에는 일본 샤프 패널이 쓰였으며 가격은 449만원이다. 오는 18일부터 인터넷 쇼핑몰에서 구입할 수 있다.

서형석기자 hsse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