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청소년 기업가 체험 프로그램 창업경진대회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교육부, 청소년 기업가 체험 프로그램 창업경진대회 개최

교육부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18일 국민대학교 실내체육관에서 전국 중·고교 창업 자율동아리 축제인 ‘청소년 기업가 체험 프로그램(YEEP) 창업경진대회’를 개최했다.

청소년 기업가 체험 프로그램은 국정과제인 ‘개인 맞춤형 진로설계 지원’과 교육개혁 과제 가운데 하나인 ‘중학교 자유학기제’ 지원을 위해 개발·운영하는 진로체험 프로그램으로 지난해 211개교가 시범운영해 2만5474명이 참여했다.

창업경진대회는 창업 관련 자율동아리 학생의 창의성과 도전정신 및 청소년 기업가 정신을 함양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전자신문 미래기술연구센터(ETRC)가 후원했다. 대회에는 온라인 활동점수와 심사위원 평가로 실시된 1차 예선(총 141개)을 거쳐 최종 선발된 자율동아리 30팀(중 10개, 고 20개)이 참여했다. 본선에 진출한 상위 30팀에는 활동비(50만원)와 국제지식등록(IKR) 기회 등을 부여하고 창업경진대회 참가 준비를 지원했다.

경진대회에 참여한 학생은 다양한 온·오프라인 자율동아리 활동에서 스스로 만든 창업아이템을 소개하고 동아리 간 업무협약을 맺는 등 가상창업을 직접 체험했다. 또 창업결과물(시제품 또는 계획서 등)을 학생·학부모·교사 등 일반참가자가 평가하고 투자의향서를 받는 등 가상 시장 환경도 경험했다.

참가학생에게는 국내외 특허·지식재산권 및 창업 관련 전문가로부터 창업아이디어 멘토링 기회가 제공됐다.

이영 교육부 차관은 “이번 경진대회로 학생은 자기주도적인 진로탐색과 올바른 기업가정신을 경험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올해에는 청소년 기업가 체험 프로그램과 창업경진대회에 더 많은 학생이 참여해 창의성과 도전정신을 기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주문정 산업경제(세종) 전문기자 mjjo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