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전기차 사려면 '주행성능'보다 먼저 나오는 차 '우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새해 전기자동차 구매 선택지가 최신형 전기차의 주행성능(거리)이 아닌 구형 전기차라도 먼저 인도 받을 수 있는 모델이 최우선이 될 전망이다.

보조금 예산이 당초 3만대에서 2만대로 줄면서 정부가 역대 유래 없는 선착순 보급을 추진하기 때문이다. 구매 경쟁 과열로 내년 상반기 전후 정부 보조금이 소진될 수 있다는 예상까지 나온다.

서울 서초구 양재동 현대기아자동차 본사에 전시된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방문객이 살펴보고 있다.
<서울 서초구 양재동 현대기아자동차 본사에 전시된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방문객이 살펴보고 있다.>

1일 전기차 업계에 따르면 환경부가 내년도 전기차 민간 보급에 선착순 방식을 도입한다. 지금처럼 사고 싶은 차량을 사전계약했다고 무작정 정부 보조금을 지원하는 게 아니라, 실제 차량 인도 후 등록 우선으로 보조금을 받는 형태다.

환경부는 일괄 선착순 방식을 도입할지 지자체 별 재량에 따라 사전계약 후 일정기간(1~3개월) 이내 등록해야하는 조건부 선착순 방식을 도입을 최종 고심 중으로 알려졌다.

새해 전기차 보조금 선착순 도입으로 한번 충전에 300㎞ 이상을 달리는 신형 전기차 보다는 구형 모델이 소비자 선택에 크게 유리하게 됐다. 장거리 운행에 유리한 대부분의 신형 전기차 모델 출고시기가 5월 이후로 잡혔기 때문이다.

현대차 '코나(Kona)EV'는 4월에 출시 후 5월부터 인도될 예정이며 기아차 '니로(Niro)EV'는 5월 출시, 6월부터 인도가 시작될 예정이다.

북미 전기차 판매량 2위를 기록한 GM 쉐보레 '볼트(Bolt)'. 이 차는 LG화학 60kwh급 배터리를 장착했다.
<북미 전기차 판매량 2위를 기록한 GM 쉐보레 '볼트(Bolt)'. 이 차는 LG화학 60kwh급 배터리를 장착했다.>

반면에 배터리 용량을 35.9㎾h로 늘려 213㎞ 이상을 주행하는 르노삼성 2018년형 'SM3 Z.E.'와 30㎾h급 달아 180㎞를 달리는 기아차 부분변경 모델 '쏘울EV'는 연초부터 차량 인도가 가능하다. 보급형 모델로 최장 주행성능을 가진 GM '볼트(Bolt)'도 3월부터 차량 인도가 가능하다.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현재까지도 4000~5000대 가량 인도지연으로 새해에도 정상적인 출고가 어려운 상황이다. 그밖에 BMW 2018년형 'i3'와 테슬라 '모델S', 재규어 랜드로버 첫 전기차 '아이 페이스(i-PACE)' 등은 고가인데다, 국내 배정 물량이 많지 않아 보조금 경쟁에 큰 영향이 없을 전망이다.

전기차 업체 관계자는 “선착순 보조금 지급 방식 도입으로 연초부터 치열한 전기차 구매 경쟁이 예상된다”며 “차량 인도가 빠른 구형 전기차 모델의 시장 판매에 유리하겠지만, 이들(구형) 모델이 2만대 물량을 전부 소화할 수 없는 만큼 신형 전기차 판매도 크게 위축되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부는 연초 '2018년도 전기차 보급 계획'을 최종 발표하고, 충전사업자를 선정한 후 이르면 2월부터 전기차 민간 보급을 실시할 예정이다. 새해 보급계획에는 승용 전기차뿐 아니라 전기버스와 전기택시, 전기트럭 등 보급 물량을 대폭 늘린 내용이 포함된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