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2분기 영업이익 196억…전년대비 47.5%↑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GC녹십자 로고
<GC녹십자 로고>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196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47.5%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5.2% 늘어난 3596억원을 기록했다.

GC녹십자는 연결 대상 계열사 대부분이 순성장을 이뤄냈다고 설명했다. GC녹십자 별도 기준 매출 성장률은 4.1%를 기록했다. 내수가 전년 동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 가운데 해외 매출은 전년 대비 15.7% 증가하며 전체 실적 성장을 이끌었다.

백신 부문은 독감백신 남반구 수출 호조로 매출 규모가 6.5% 증가했고, 혈액제제 부문은 알부민 중국 수출이 확대로 31.1%의 성장세를 나타냈다.

연결 대상 계열사도 외형 성장을 이어갔다. GC녹십자엠에스는 2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6% 오른 249억원을 기록했고, 같은 기간 사업 효율성을 높이며 손실 폭은 줄었다.

GC녹십자랩셀은 매출 성장세를 지속했다. 2분기 매출은 검체검진서비스 분야 지속 성장으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13.4% 증가한 150억원을 기록했다.

이와 같은 외형 성장과 투자 지속에도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개선됐지만, 영업 외 항목에 일회성 비용이 포함되며 순이익에 영향을 미쳤다. 전반적 약세장에 금융 자산 평가손실 분이 컸고 연결 계열사의 과징금 등 일시적인 요소가 회계상 반영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GC녹십자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사업 성장을 위한 투자와 경영 효율화를 지속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성다교기자 dk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