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현대차, 서울에 세계 최대 '초급속 전기차 충전소' 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형 주유소 전면 교체…상반기 운영
350KW급 충전기 8→16기 순차 확장
'정차 중에도 충전' 인식 변화 계기

현대자동차가 3분여 동안 100㎞, 5분에 200㎞ 충전이 가능한 전기차 초급속 충전소를 올해 상반기 안에 서울에서 오픈한다. 20일 서울 강동구에 위치한 충전소 건설 현장.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현대자동차가 3분여 동안 100㎞, 5분에 200㎞ 충전이 가능한 전기차 초급속 충전소를 올해 상반기 안에 서울에서 오픈한다. 20일 서울 강동구에 위치한 충전소 건설 현장.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현대자동차가 세계 최대 규모의 전기차용 초급속 충전소를 올해 상반기 안에 서울에서 오픈한다.

대형 주유소 자리에 기존의 주유 설비를 없애고 전기차 충전소로 전면 교체하는 국내 첫 사례다. 이 충전소를 이용하면 2~3분 동안 100㎞, 5분에 200㎞ 주행이 가능한 전기를 충전할 수 있다.

아파트나 대형마트, 관공서 등에 설치된 '주차+충전'이 아니라 기존 주유소 대체라는 상징성을 띤다. '전기차 충전은 시간이 오래 걸려 주차 동안에만 가능하다'는 기존 시장 인식이 '정차 중에도 가능하다'로 바뀌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20일 현대차·SK네트웍스에 따르면 현대차가 서울 강동구 길동에 위치한 SK주유소에 초급속 충전소 '하이차저'를 올 상반기 안에 오픈한다. 이 충전소에는 출력량 기준으로 세계 최대 수준인 350㎾급 초급속 충전기 8기가 들어선다. 국내 충전시설 가운데 단일 부지에 들어서는 최대 시설 규모다. 이 충전소는 우선 8기 충전기로 운영한 후 이용자 수요에 따라 향후 16기까지 확장할 수 있는 형태로 구축된다.

지금까지 정부 과제로 일반 주유소 일부 공간에 충전기를 설치한 사례는 있었지만 자체 예산으로 주유소 전체를 전기차용 충전소로 바꾸는 건 처음이다. 부지 및 전기 사용료를 제외한 충전시설 투자비만 40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현대차가 지난해 11월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 구축한 초급속 충전기.
<현대차가 지난해 11월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 구축한 초급속 충전기.>

현재 국내 최대 충전시설은 테슬라가 제주도 롯데호텔(주차장)에서 운영하고 있는 125㎾급 '슈퍼차저(급속충전기)' 12기다. 이는 현대차 하이차저(2800㎾) 운영 용량과 비교하면 약 절반 수준이다. 더욱이 슈퍼차저는 주차 중에 충전하는 형태지만 하이차저는 정차된 가운데 충전하기 때문에 회전률 등 활용 가치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배터리 용량 64㎾h)으로 하이차저를 사용하면 단 2~3분 충전만으로 100㎞ 이상, 7~8분 충전만으로 300㎞까지 주행할 수 있는 전기를 충전할 수 있다. 다만 아직까지 350㎾급 충전 속도를 감당할 수 있는 전기차는 국내외 통틀어 포르쉐 '타이칸' 정도다. 내년에 나오는 제네시스 전기차부터 본격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코나 전기차로 이 충전소를 이용하면 100㎾ 속도로 충전이 가능하기 때문에 100㎞ 주행이 가능한 충전 시간은 약 10분이 소요된다.

업계 관계자는 “하이차저는 단순하게 기존 주유소에 전기차 충전기를 바꿔 설치하는 수준이 아니라 빠른 주유 기능을 전기차 충전에 적용한 첫 사례”라면서 “350㎾급 초급속 충전기 8기가 한 장소에 들어가는 건 다른 나라에서도 찾아보기 어려운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 충전소는 SK네트웍스가 연면적 3300㎡ 규모로 서울 길동 SK주유소 부지에서 올 상반기 안에 오픈될 예정이다. 문화복합시설에 임대하는 방식이며, 실제 운영은 현대차가 맡고, 충전기는 대영채비 제품이 활용된다.

현대차가 지난해 11월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 구축한 초급속 충전기 2기..
<현대차가 지난해 11월 현대 모터스튜디오 고양에 구축한 초급속 충전기 2기..>

현대차 관계자는 “초급속 충전기 8기를 구축할 계획인 가운데 현재 시설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면서 “상반기 안에 오픈할 예정이다. 우리뿐만 아니라 다른 브랜드 전기차 이용자도 사용하도록 개방해서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