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가상화폐 마이너스 투자자, 수익 낸 사람보다 4.5배 많았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해 가상화폐 평균 투자금액이 2018년보다 증가했지만 수익을 낸 비율보다 손실을 낸 비율이 약 4.5배 높았다. 51% 이상 수익을 낸 투자자가 10명 중 3.8명이었으나, 51% 이상 손실을 낸 투자자역시 10명 중 3.9명이었다.

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은 27일 이같은 결과를 담은 2019년 핀테크 이용현황을 발표했다. 가상화폐, 인터넷 전문은행, 간편결제, 로보어드바이저 부문을 조사했다. 서울, 수도권 신도시, 6대 광역시에 거주하는 만 25세~64세 성인 남녀 253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 중 지난해 가상화폐에 투자한 비율은 7.6%였다. 평균 투자액은 871만원으로 2018년 693만원보다 약 178만원 늘었다. 특히 60대 투자금액이 1943만원으로 각 세대 중 가장 높았다. 이는 2018년 590만원 대비 무려 1353만원 증가한 것이다. 다만 60대 투자경험자가 2019년 24명, 2018년 16명으로 상대적으로 적어 설문조사 결과가 다소 편향적일 가능성이 있다고 재단은 설명했다.

표. 2019년 가상화폐 투자 손익여부 (자료=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
<표. 2019년 가상화폐 투자 손익여부 (자료=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

가상화폐는 수익을 낸 사람보다 손실을 입은 투자자가 더 많았다. 수익을 본 비율은 13.8%, 손실을 본 비율은 63.4%로 손실 투자자가 약 4.5배 많았다. 이에 비해 51% 이상 수익을 낸 비율은 38% 51% 이상 손실을 낸 비율이 39%로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상화폐 투자경험이 없는 사람 중 약 70%는 향후에도 투자 의향이 없다고 답했다. 해킹 등 안정성과 높은 가격변동성을 이유로 꼽았다.

권순채 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 책임연구원은 “가상화폐는 손실률이 높은 고위험 상품이고 인가받은 금융투자자산이 아니어서 문제가 발생해도 보호받기 어려운 상품”이라며 “투자자는 자기책임 원칙 하에서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외에 인터넷 전문은행과 지급결제 사업자도 서비스와 보안을 강화해야 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로보어드바이저는 규제 개선과 상품 고도화로 낮은 인지도와 이용률을 극복할 필요가 제기됐다.

인터넷 전문은행은 2018년 대비 이용자 비율이 10.9%포인트 증가한 37%로 나타났다. 이용자의 약 78%가 인터넷 전문은행이 만족스럽다고 답했는데 수수료 할인·면제, 간결하고 신속한 업무처리 등을 꼽았다.

불만족 사항으로 '예금·대출 이자가 기존 은행과 차이가 없다(17.5%)' '시중은행 대비 차별화된 혜택·서비스 부족(12.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용 의향이 없는 비율은 22.4%로 전년 대비 3.2%포인트 줄었다. 이용의향이 없는 이유는 '개인정보 유출 등 보안상의 문제가 걱정되어서' '신뢰가 가지 않아서' '영업점이 없어 불편할 것 같아서' 등을 꼽았다.

간편결제 이용 비율은 60.1%로 전년 대비 3.3%포인트 늘었다. 미이용자의 38.5%가 향후 이용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불만족 요인은 '카드등록 및 계좌연결 절차가 복잡해서(16.4%)' '결제서비스 외 이용할만한 서비스가 부족해서(15.2%)' 등을 꼽았다. 이용 의향이 없는 비율은 18.3%로 2018년과 큰 차이가 없었다. '개인정보 유출 등 보안상 문제 우려' '신뢰가 가지 않음' '인터넷·모바일을 통한 금융거래를 하지 않아서' 등을 이유로 꼽았다.

로보어드바이저는 평균 투자금액 581만원으로 전년 대비 약 224만원 감소했다. 20~30대 투자금액은 소폭 늘었다. 이용자의 약 45%가 수익률과 편의성 등으로 서비스가 만족스럽다고 답했다.

전반적으로 손실을 본 사람보다 이익을 본 사람의 비율이 좀 더 높았다. 하지만 51% 이상 크게 손실을 본 사람 비율(22.2%)이 동 비율 이상 이익을 본 사람 비율(4.2%)보다 5배 이상 많았다.

권순채 책임연구원은 “인터넷 전문은행과 간편결제는 금융소비자 사이에서 자리잡았다고 평가할 수 있는데 비해 로보어드바이저는 도입한지 3년이 넘었음에도 여전히 외면받고 있다”며 “로보어드바이저 관련 제도개선과 상품 고도화, 대중 인지도와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