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카카오페이증권-LG CNS-바로자산운용, 차세대 데이터센터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보성산업과 카카오페이증권, LG CNS, 바로자산운용은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기반 차세대 데이터센터를 공동 개발하는데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사진=바로자산운용)
<보성산업과 카카오페이증권, LG CNS, 바로자산운용은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기반 차세대 데이터센터를 공동 개발하는데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사진=바로자산운용)>

보성산업과 카카오페이증권, LG CNS, 바로자산운용은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기반 차세대 데이터센터를 공동 개발하는데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이들 4개 기업은 최근 한양타워 은암홀에서 '데이터센터 개발사업 공동추진 업무협약'을 갖고 데이터센터 개발사업을 공동 수행키로 했다.

데이터센터 개발은 우선 청라금융단지, 솔라시도 등 보성그룹이 소유한 부지를 대상으로 하되 점차 신규부지를 발굴해 사업 영역을 넓혀갈 계획이다.

에너지·부동산개발사인 보성그룹이 사업대상지 발굴, 인허가, 건설을 지원키로 했다. 바로자산운용은 투자기구 설립·운용과 IDC 매입을, 카카오페이증권은 금융주선과 수요자 발굴, IT서비스 기업 LG CNS는 인프라와 시스템 구축 등을 맡았다.

이들 4개 기업은 데이터센터 시장에서 유리한 조건을 선점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연대했다.

보성산업 측은 “데이터센터를 미래 신사업으로 설정하고 꾸준한 연구와 네트워크를 만들어가고 있다”면서 “언택트 분야 대표기업 카카오의 계열사인 카카오페이증권과 클라우드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과 역량을 지닌 LG CNS, 데이터센터 수요 발굴에 필요한 전문인력을 보유한 바로자산운용과 협업은 혁신적인 사업전략을 배우고 수요를 창출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