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노, 소니 자회사 M3와 판권계약 체결…日 진출 본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뷰노, 소니 자회사 M3와 판권계약 체결…日 진출 본격화

의료 인공지능 솔루션 개발 기업 뷰노는 소니 자회사 엠쓰리(M3)와 자사 의료 인공지능 솔루션의 일본 내 판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뷰노는 엠쓰리의 축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보수적인 일본 의료시장에 보다 전략적으로 접근,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엠쓰리는 소니가 지분 33.9%를 보유한 일본 최대 의료 정보 플랫폼 기업이다. 의료계 관계자 28만명을 회원으로 두고 있으며 임상연구 기획, 제약사 마케팅 지원, 원격진료 사업 등 광범위한 의료 분야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엠쓰리는 수년전부터 의료 인공지능 산업을 신성장동력으로 꼽고 유수의 글로벌 인공지능 기업과 협업해 적극적으로 관련 분야를 육성하고 있다. 이중 엠쓰리가 본격적으로 판매 관련 계약을 맺은 해외 의료 인공지능 기업은 뷰노가 유일하다. 최근 엠쓰리는 네이버 자회사 라인과 합작회사를 설립, 원격의료 사업을 본격화하기도 했다.

뷰노는 앞으로 엠쓰리의 광범위한 유통망과 협력사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진입장벽이 높은 일본 의료 시장에 뷰노메드 솔루션을 성공적으로 안착시킬 계획이다. 또 엠쓰리의 인공지능 의료기기 판매 플랫폼을 통해 일본 내 판매 허가된 자사의 흉부 CT영상 진단 보조 프로그램을 현지에 판매하고 이후 인증을 획득할 의료기기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판매 협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김현준 뷰노 대표는 “일본 내 온라인 기반 광범위한 유통망을 구축한 의료 데이터 기업 엠쓰리와 판권 계약을 체결한 것은 고무적인 사업성과”라며 “세계에서 최대 규모로 손꼽히는 일본 의료기기 시장을 공략해 매출 확대에 기여하는 한편, 현재 협력중인 글로벌 기업 및 기관들을 통해 전 세계 의료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