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은정 STEPI 연구위원, 유네스코 '오픈사이언스 자문위원회' 아태 대표 위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유네스코 오픈사이언스 자문위원회 아태 대표로 위촉된 신은정 STEPI 제도혁신연구단장
<유네스코 오픈사이언스 자문위원회 아태 대표로 위촉된 신은정 STEPI 제도혁신연구단장>

신은정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연구위원(제도혁신연구단장)이 '유네스코 오픈사이언스 자문위원'에 위촉됐다. 유네스코 오픈사이언스 자문위원회는 유네스코 회원국이 추천한 6개 지역별 4명 전문가와 오픈사이언스 관련 기구 대표 6명 등 총 30명으로 구성된다. 신은정 연구위원은 아시아태평양지역 대표로 선정됐다.

오픈사이언스는 과학자들이 연구 결과를 공개, 상호 검증하면서 집단적으로 보편 지식을 생산해 나가는 것을 기본 개념으로 하고 있다. 코로나19 대응에서도 오픈사이언스가 주목받고 있다.

신 연구위원은 미국 일리노이주립대 시카고캠퍼스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현재 STEPI 제도혁신연구단장을 역임하고 있다.

과학기술정책, 오픈사이언스, 연구데이터·자원 관리 관련 다수 국내외 논문을 게재한 바 있다. OECD 과학기술정책국과의 오픈사이언스 공동연구를 통해 2018년 오픈사이언스 프레임워크에 관한 논문(OECD 워킹페이퍼) 출판 이력도 있다.

신 위원은 “디지털 기술로 과학활동을 공개·공유하기 위한 장벽이 낮아진 상황에서 코로나 19와 같은 전 세계 공동의 문제 출현은 개방형 과학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며 “새롭게 마련될 유네스코의 오픈사이언스 권고안이 오픈사이언스의 국제규범화에 새로운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