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부동산 플랫폼 '직방'과 전략적 MOU 체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문동권 신한카드 경영기획그룹장(오른쪽)과 안성우 직방 대표가 직방-신한카드 전략적 업무제휴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했다.
<문동권 신한카드 경영기획그룹장(오른쪽)과 안성우 직방 대표가 직방-신한카드 전략적 업무제휴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했다.>

신한카드는 부동산 플랫폼 업계 1위 사업자인 직방과 전략적 제휴협약(MOU)을 했다고 30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문동권 신한카드 경영기획그룹장과 안성우 직방 대표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신한카드는 부동산 플랫폼 직방에 카드 월세 납부서비스인 'My월세(마이월세)'를 탑재한다. 작년 11월 금융위원회로부터 혁신금융서비스로 선정된 마이월세 서비스는 계좌에 잔액이 없어도 카드로 월세를 납부하고 카드 결제일에 대금을 납부할 수 있는 서비스다.

양사는 향후 플랫폼을 활용한 공동 마케팅도 추진하고, 상호간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협업 모델을 발굴한다. 다양한 영역에서 장기 협력 플랜을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전통적인 로테크(Low-Tech) 산업이던 부동산 시장에서 프롭테크 분야 대표주자로 성장한 직방과 제휴를 통해 카드 월세 납부서비스가 부동산 시장에서 하나의 결제 수단으로서 정착하길 희망한다”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걸맞은 혁신적 금융을 추진해 신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금융의 사회적 역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