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장관급 개보위원장에 윤종인 행안부 차관 내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장. 청와대 제공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장.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장관급 개인정보보호위원장에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을 내정했다. 차관급인 부위원장에는 최영진 4차산업혁명위원회 지원단장을 임명한다. 공석이던 국세청장에는 김대지 국세청 차장을 승진 내정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 같은 인사 내용을 밝혔다.

윤 신임 개보위원장은 서울 상문고와 서울대 서양사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에서 행정학 석사, 미 조지아대에서 행정학 박사를 취득했다. 행정고시 31회 출신으로 행안부 정부혁신조직실장과 자치분권실장, 개보위 상임위원 등을 지냈다.

문재인 정부의 핵심정책인 정부혁신, 자치분권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상임위원 재직 시 국정과제인 신기술 장비 확산에 따른 개인정보 보호체계 개선과 국제협력 강화에 기여해 왔다.

강 대변인은 “윤 위원장은 행정혁신·조직·지방행정을 두루 경험한 전문가”라면서 “새로 출범하는 위원회를 조기에 안착시켜 우리의 개인정보보호 수준을 한 단계 높이고, 개인정보보호와 활용을 조화롭게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최영진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부위원장. 청와대 제공
<최영진 개인정보보호위원회 부위원장. 청와대 제공>

최 신임 개보위 부위원장은 부산진고와 서울대 지리학과를 졸업했다. 서울대와 미 위스콘신대에서 행정학 석사를 받았다. 행정고시 36회로 공직에 입문, 방송통신위원회 이용자보호국 조사기획총괄과장과 미래창조과학부 국립전파연구원 원장,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보좌관 선임행정관 등을 거쳤다.

강 대변인은 “최 부위원장은 정보통신·방송 분야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친 전문가”라고 소개했다. 업무 전문성과 추진력이 뛰어나 '맡은 업무는 끝까지 완수한다'는 평가를 받는다고 덧붙였다.

강 대변인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해 개인정보보호 체계를 발전시키고 합리적 규제를 통한 신산업 육성 지원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윤 위원장과 최 부위원장은 개보위가 출범하는 8월 5일 정식 임명될 예정이다. 개보위는 행안부 등 여러기관에 분산됐던 개인정보보호 기능을 통합해 국무총리 소속 장관급 중앙행정기관으로 다시 출범한다.

김대지 국세청장. 청와대 제공
<김대지 국세청장. 청와대 제공>

김 신임 국세청장은 부산 내성고와 서울대 경영학과를 나왔다. 행정고시 36회다. 국세청 부동산거래관리과장, 중부지방국세청 조사2국장,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장, 부산지방국세청장 등을 역임했다. 국세행정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업무 기획력과 추진력을 함께 갖추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대지 국세청장 내정자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된다.

강 대변인은 “국세행정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더욱 높여 국민의 신뢰를 제고하고 국세행정 혁신을 통해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번 인사가 업무능력과 전문성을 고려한 인사라는 입장이다. 윤 내정자가 서울 서초구 아파트, 세종시 분양권을 보유한 다주택자로 알려진데 따른 입장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윤 내정자가) 두 채 가운데 한 채를 처분할 계획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