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면세점, 코로나로 못쓴 사은카드 유효기간 연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세계면세점 사은카드
<신세계면세점 사은카드>

신세계면세점이 코로나19로 사용하지 못한 사은카드의 유효기간을 연장한다.

신세계면세점은 해외여행과 더불어 면세점 이용도 제한된 상황을 고려해 사은카드의 유효기간을 내년 12월까지로 연장해 소비자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한다고 4일 밝혔다.

사은카드는 신세계면세점의 오프라인 매장에서 사용되는 카드로 유효 기간은 1년인 실물카드다. 이번 유효기간 연장 대상카드는 유효기간이 2020년 1월 1일 이후인 실물 사은카드와 전자식 스마트선불(사은)이다. 별도의 신청 절차 없이 자동으로 연장되며, 결제 시 즉시 사용이 가능하다. 연장 대상은 약 20만장 규모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힘든 시기를 겪어내고 있는 가운데, 내년에는 상황이 호전되기를 바라며 연장 조치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며 “신세계면세점을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최대한 불편함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살필 것”이라고 말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