핑거, 핀테크 기술로 코스닥시장 상장예비심사 통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핀테크 기업 핑거(대표 박민수)는 한국거래소가 핑거의 코스닥시장 상장예비심사를 신청한 결과 신규상장 심사요건을 갖춰 승인했다고 1일 밝혔다. 핑거는 지난 6월 9일 코스닥시장 상장예비심사를 청구한지 약 2개월 만에 합격 통지서를 받았다.

핑거는 지난 20여년간 금융·e커머스 기업들의 스마트 금융 플랫폼을 구축해왔다. 스크래핑, 블록체인, AI 등 핀테크 분야의 핵심 기술을 다량 보유하고 있어 핀테크 업계에서는 이미 널리 알려진 기업이다.

핑거의 2019년 연결기준 매출액은 600억원, 영업이익은 47억원이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58%와 77%가 성장한 실적으로서 앞으로의 성장성이 기대되고 있다.

박민수 핑거 대표는 “핀테크 기술을 당당히 인정받았으며 앞으로 더 많은 인재와 스타트업을 육성한다”면서 “올해 3분기 실적을 기준으로 IR 및 수요조사를 통해 2021년 1월 상장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언택트와 관련된 핀테크 기술이 관심을 받으면서 관련 분야의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핑거의 코스닥 시장 상장에 많은 이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수민기자 sm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