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타딘 인후스프레이, 코로나19 바이러스 99.99% 사멸 효과 확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먼디파마 베타딘 인후스프레이
<한국먼디파마 베타딘 인후스프레이>

한국먼디파마는 포비돈 요오드를 주성분으로 함유한 베타딘 인후스프레이가 코로나19 원인인 사스코로나바이러스-2(SARS-Cov-2)에 대해 99.99% 이상 바이러스 감소를 입증한 국내 시험관 내(in-vitro) 실험 결과가 대한미생물학회 및 대한바이러스학회가 발간하는 미생물 및 바이러스학회지(Journal of Bacteriology and Virology) 9월호에 게재됐다고 7일 밝혔다.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바이러스병연구소가 진행한 이번 실험은 포비돈 요오드 성분을 0.45% 함유한 베타딘 인후스프레이 제품을 사스코로나바이러스-2를 배양한 시험관 내에 적용해 바이러스 감소 효과를 평가했다.

바이러스 배양 상태를 청정과 오염 두 가지 조건으로 구분해 진행됐다. 실험 결과 두 가지 조건 모두에서 베타딘 인후스프레이가 사스코로나바이러스-2를 99.99% 감소시키며 우수한 바이러스 사멸 효과를 나타냈다.

베타딘 인후스프레이의 주성분인 포비돈 요오드는 앞서 기존 연구에서도 유사한 코로나 바이러스 계열인 사스 및 메르스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서 99.99%의 바이러스 감소 효과를 입증한 바 있다.

폐렴간균, 폐렴연쇄상구균, 신종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등 다른 바이러스 및 세균에 대해서도 광범위한 항균 및 항바이러스 효과를 나타냈다. 특히 최근 포비돈 요오드 성분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 효과에 대한 미국과 싱가포르 연구 결과를 비롯해 세계보건기구(WHO)의 권고 소식이 전해지면서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논문은 베타딘 인후스프레이가 코로나19에 대해 유효한 항바이러스 효과를 실제 입증한 만큼 이를 개인보호장비(PPE)로 활용한다면 감염 확산 억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의견을 밝히고 있다.

한국먼디파마는 국내에서 포비돈 요오드 성분을 0.45% 함유한 구강용 제품으로 베타딘 인후스프레이를 판매 중이다.

베타딘 인후스프레이는 목이 아플 때 뿌리면 통증 등의 증상 완화 효과와 함께 원인까지 직접 제거하는 인후염 치료제로 사용되고 있으며, 감기나 인후두염 등 호흡기 질환을 유발하는 바이러스 제거에 효과적이다. 휴대가 용이한 스프레이 타입으로 입 안에 간편하게 분사해 사용할 수 있으며 보호자의 지도 아래 6세 이상 소아도 사용 가능하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