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연구자 위한 '암빅데이터분석실' 개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립암센터가 지난 11일 국립암센터 내에 연구자들에게 안전한 분석환경 공간을 제공하는 암빅데이터분석실을 열었다. (사진=국립암센터)
<국립암센터가 지난 11일 국립암센터 내에 연구자들에게 안전한 분석환경 공간을 제공하는 암빅데이터분석실을 열었다. (사진=국립암센터)>

국립암센터가 암빅데이터 연구자를 위한 분석실을 개소하고 본격적인 빅데이터 활용 지원에 나선다.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는 보건복지부가 진행하는 '보건의료 데이터 중심병원 지원사업' 컨소시엄 기관으로서 연구자들에게 안전한 분석환경 공간을 제공하는 '암빅데이터분석실'을 국립암센터 내에 열었다고 12일 밝혔다.

암빅데이터분석실은 데이터가 외부로 유출되지 않도록 인터넷에서 분리된 별도의 망을 활용한다. 또 개인정보가 포함되지 않은 연구결과만 반출 가능한 폐쇄 연구공간이다. 분석실에서는 국립암센터가 보유한 다양한 암 데이터의 안전한 활용이 활발하게 이뤄질 전망이다.

더불어 국립암센터는 국가 단위의 임상, 영상, 유전체, 공공 암 데이터를 통합 구축하고 공익적 암 연구를 위한 데이터 분석·활용 지원서비스를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이은숙 국립암센터 원장은 “최근 데이터 3법 및 암관리법 개정을 계기로 빅데이터의 안전하고 효율적인 활용이 무엇보다 중요해졌다”면서 “이번 개소를 계기로 암빅데이터 기반의 새로운 공익적 가치를 창출하도록 국가 단위 암 데이터 구축 및 연구 분석지원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정현정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