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물량지수 석달째 상승..."반도체 수출 강세 영향"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물량 기준 수출 지수가 11월까지 석 달 연속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유가 하락에 따른 석유 관련 제품의 부진에도 불구하고, 반도체 수출 강세로 성장을 견인했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2020년 11월 무역지수 및 교역요건'에 따르면 11월 수출물량지수는 전년동월대비 5.7% 올라 3개월 연속 상승했다.

품목별로 보면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12.2%), 화학제품(12.6%), 전기장비(16.5%) 등이 비대면 근무 확산과 일부 국가 연관 산업 수요 회복 영향으로 늘었다.

석탄 및 석유제품(-27.9%), 기계 및 장비(-12.7%) 등은 저유가 영향으로 줄었다.

수출금액지수는 반도체와 의약품, 가전제품 수출 호조에 힘입어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16.9%), 화학제품(11.0%), 전기장비(18.4%) 등을 중심으로 1년 전보다 3.8% 올랐다.

지난달(-3.5%)에 하락했다가 다시 상승 전환했다.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중 반도체 수출지수는 물량 기준으로 18.7% 상승했다. 금액 기준으로도 14.8% 상승해서 7개월 연속 동반 상승했다.

11월 수입물량지수는 1년 전보다 9.1% 올라 3개월 연속 상승했다.

석탄 및 석유제품(-18.6%), 광산품(-6.9%) 등의 수입이 감소했으나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15.2%), 화학제품(17.3%), 기계 및 장비(25.9%) 등은 늘었다.

수입금액지수는 0.6% 내려 8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광산품(-33.6%), 석탄 및 석유제품(-35.9%), 제1차 금속제품(-5.9%) 등의 수입이 국제유가 하락과 국내 연관 산업 수요 부진 등으로 줄었다.

수출입금액지수는 해당 시점 달러 기준 수출입금액을 기준시점(2015년) 수출입금액으로 나눈 지표이고, 수출입물량지수는 이렇게 산출된 수출입금액지수를 수출입물가지수로 나눈 것이다.

단, 수입액(통관기준) 가운데 선박·무기류·항공기·예술품 등은 빠져있다.

상품 한 단위를 수출한 대금으로 살 수 있는 수입품의 양을 의미하는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작년 11월보다 7.8% 올라 8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11월 소득교역조건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14.0% 올라 6개월 연속 상승했다. 소득교역조건지수는 수출 총액으로 수입할 수 있는 총 상품의 양이다.



수출물량지수(기본분류) 및 등락률

수출물량지수 석달째 상승..."반도체 수출 강세 영향"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