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브로드밴드 '오션(OCEAN)', 1년만에 36% 성장

오션
<오션>

SK브로드밴드의 구독형 영화 전문 서비스 '오션(OCEAN)'이 출시 1년 만에 36%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션은 IPTV와 결합한 구독형 영화 전문 서비스로서 국내 최다 콘텐츠를 공급한다. 이용자 취향을 고려한 콘텐츠를 지속 확대하며 국내 대표 IPTV기반 영상 서비스로 자리잡겠다는 목표다.

SK브로드밴드는 지난해 7월 기존 영화 월정액 서비스인 프리미어를 확대·재편해 오션(OCEAN)을 출시한 이후 1년 만에 가입자 23만명 이상을 확보했다.

오션은 가입자 확대에 맞춰 콘텐츠도 대거 늘렸다. 오션은 기존 5000편 수준이던 영화 콘텐츠를 1년간 국내 IPTV와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등을 통틀어 최대 수준인 1만2000편으로 확대했다. 코로나19로 이후 극장 관람객이 최대 90%가량 감소한 상황에서 영화를 즐기고 싶은 이용자를 가정 내 TV로 이끌기 위해 양과 질 측면에서 우수한 콘텐츠를 공급한 게 오션 성장을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SK브로드밴드 관계자는 “기존 이용자가 IPTV로 주문형비디오(VoD) 구매 정도만 했다면 지금은 보유 콘텐츠가 증가하면서 아예 IPTV형 구독 서비스로 눈을 돌리고 있다”고 말했다.

SK브로드밴드는 극장·IPTV 동시상영 콘텐츠와 미국드라마, 중국드라마 등을 오션에 전략적으로 공급했다. 오션은 할리우드 메이저 스튜디오인 CBS의 '씰팀' 'FBI' 'CSI' 등 인기 미드를 대거 확보했다. 중드 역시 오션에 최신 드라마가 가장 많이 업데이트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션은 콘텐츠뿐만 아니라 이용자 편의성도 강화했다. 모바일 Btv(스마트폰), Btv 에어(태블릿PC) 등 모바일 기기와 결합, TV로 시청하던 월정액 콘텐츠를 다양한 환경에서 부담없이 볼 수 있도록 했다.

SK브로드밴드는 IPTV와 결합한 오션이 의미 있는 성과를 만들어 내면서 다양한 콘텐츠 분야에서 '구독형' 서비스 가능성을 확인했다.

오션 콘텐츠와 서비스의 지속적 강화는 물론이고 다양한 분야로 구독형 서비스를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SK브로드밴드는 B tv를 통해 다큐·여행·헬스·아트 등 2500여개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즐기는 라이프플러스(LIFE+) 상품 4종도 선보였다.

유창민 SK브로드밴드 미디어플랫폼그룹장은 “코로나19를 계기로 열린 미디어 구독 시장에서 B tv만의 강점을 앞세운 다양한 월정액 상품이 이용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다”며 “앞으로 다양한 형태의 IPTV형 구독 서비스를 마련해 이용자 만족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SK브로드밴드 관계자가 Btv 구독형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SK브로드밴드 관계자가 Btv 구독형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