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선대위, 김종인 빼고 김병준 체제로 가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이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으로서 활동을 개시했다. 김 위원장이 선대위 활동을 공식화하면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총괄위원장 합류 가능성이 낮아지고 있다.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국회사진기자단.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국회사진기자단.>

김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윤석열 대선 후보와 면담한 후 기자간담회를 열어 “열심히 할 생각”이라고 밝히며 선대위에서 본인의 거취를 확실히 했다. 윤 후보와 김종인 전 위원장간 선대위 구성을 놓고 협의가 늦어지다 보니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 셈이다.

그동안 김종인 전 위원장은 총괄선대위원장 수락의 조건으로 김병준 위원장 사퇴나 보직 변경을 요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윤 후보도 뜻을 굽히지 않았고, 김종인 전 위원장의 합류도 요원한 상태가 됐다.

김 상임선대위원장은 “김종인 전 위원장이 어떤 입장이든 선대위가 손을 놓고 있을 수만은 없다”며 “이 이슈에 묶여 아무것도 못 하면 안 된다”고 했다. 이어 선출직과 임명직은 하지 않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대선 이후 인수위원장이나 초대 총리로 거론되는 가운데 자리에 대한 욕심 없이 선대위를 이끌겠다는 뜻을 강조한 것이다.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