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랜 협의체 만든다... 5G 오픈랜 활성화 '맞손'

과기정통부 전담반서 구성 논의
이통·네트워크 장비 등 기업에
ETRI 등 협회·단체 참여 유력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오픈랜 발전방향과 활성화를 모색할 오픈랜협의체가 만들어진다.

오픈랜은 네트워크 장비 의존성을 탈피하고, 필요한 장비를 수요자 맞춤형으로 구성할 수 있어 5세대(5G) 이동통신 주요 모델로 꼽힌다. 향후 6G 시대에도 적용 가능하다. 협의체가 만들어지면 오픈랜 상용화와 함께 생태계에 포함된 장비제조 업체 성장도 앞당길 수 있을 전망이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도하는 오픈랜 전담반은 최근 오픈랜 상용화를 주도할 협의체 구성 논의를 진행했다. 협의체에는 전담반에 속한 이통사, 네트워크장비기업 등 기업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5G포럼 등 관련 협회·단체가 모두 참여하는 것이 유력하다.

협의체는 5G 통신망 프런트홀을 비롯해 향후 종단간(엔드투엔드) 오픈랜 기술 도입을 주도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다른 제조사의 데이터처리장비(DU)와 무선장비(RU)간 상호호환성 확보에도 집중하게 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전담반 논의에 따라 구체적인 협의체 성격과 참여 기관, 운영방식 등이 확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이 미국과 오픈랜 기술 협업을 논의한 바 있다. 국내에서도 오픈랜 기술 활성화 요구가 높아지는 상황이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오픈랜 관련 기술을 개발하고, 상호호환성 검증 등을 담당할 조직이 없다는 점이 지적돼왔다. 해외에서는 AT&T,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 오렌지 등 글로벌 이통사들이 모여 출범한 오랜(O-RAN) 얼라이언스에 삼성전자를 비롯한 글로벌 네트워크 장비기업들까지 참여하고 있다. 미국은 ORPC(Open RAN Policy Coalition), 유럽은 TIP(Telecom Infra Project) 등을 중심으로 오픈랜 활성화를 꾀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개별 이통사를 중심으로 오픈랜 기술 검증에 나서고 있다. 지난달 진행된 오랜 얼라이언스의 플러그페스트에는 미국, 유럽, 일본 등에서 다수 기업이 참여했지만 국내에서는 LG유플러스만이 참가했다. KT 또한 오픈랜 장비 상호호환성 검증 등을 시도했지만 특정 장비들을 활용한 자체 실증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협의체가 이통사와 장비제조사를 하나로 모아 호환성 검증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연구소와 협회·단체를 참여시켜 사업 초기부터 표준화 대응도 함께 하는 게 바람직하다”라고 말했다.

오픈랜이 활성화되면 적은 비용으로 수요자 맞춤형으로 통신망을 구축할 수 있다.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이 가능하고 장비 수요도 커질 전망이다. 특히 5G 특화망이나 기업망 등에서 오픈랜 방식을 적용할 수 있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