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 ICT 미래 유니콘 기업 격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전자신문DB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전자신문DB>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정보통신기술(ICT) 미래 유니콘 기업 14개사를 선정하고 격려했다.

이 장관은 30일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에서 열린 글로벌 ICT 미래 유니콘 육성기업 인증서를 수여했다.

글로벌 ICT 미래 유니콘 육성사업은 글로벌 성장 잠재력이 높은 ICT 기업을 발굴해 미래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해외진출, 성장자금, 투자유치 등을 종합 지원하는 사업이다.

2020년 시작한 사업으로 지난해까지 총 30개 유망 기업을 지원했고 투자 유치 2607억원, 매출 2490억원, 고용창출 810명, 특허 등록 392건 등 우수 성과를 거뒀다.

올해는 인공지능(AI), 자율주행 서비스, 사이버 보안, 반도체 소재 등 다양한 분야 14개 기업을 선정했다. 과기정통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 신용보증기금,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 본투글로벌센터, 서울보증보험 등 유관기관과 민·관 협력으로 신용보증, 투자유치 연계, 해외 현지 보육 프로그램 등을 지원한다.

특히 NIPA는 미국 KIC 실리콘밸리와 싱가포르·베트남 해외 IT지원센터 등 해외 주요 거점 현지 전문가 멘토링, 현지 파트너사 매칭 등 해외 현지 프로그램으로 선정된 기업이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새 정부 핵심 국정과제 '디지털 경제 패권국가 실현'을 위해 창의적 아이디어와 도전정신을 가진 혁신 스타트업·벤처 역할이 중요하다”며 “정부는 앞으로 혁신기업이 보다 빠르게 성장하고 세계 시장에서 유니콘 기업으로 도약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