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5G 등 ICT 협력 시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우리나라와 중국 간 정보통신기술(ICT) 협력이 본격화된다.

미래창조과학부는 공업신식화부와 `제1차 한·중 ICT 협력 전략대화`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우리나라에서는 윤종록 미래부 제2 차관이, 중국은 상빙 공업신식화부 차관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한·중, 5G 등 ICT 협력 시동

한·중 ICT 전략대화는 지난 6월 한·중 정상회담에서 양국 간 ICT 발전을 위해 합의된 사항으로 이번에 처음 개최됐다.

양국은 주요 ICT 정책·현황을 비롯해 차세대 이동통신(5G), 네트워크 보안·정보보호, 네트워크 주소자원 관리, 전자정보·소프트웨어 등 ICT 전 분야에 걸쳐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윤종록 미래부 차관은 5G 서비스와 관련해 한국과 중국이 차세대 망 개발과 인프라 구축뿐만 아니라 콘텐츠 개발을 위해 협력하자고 제안했다.

미래부와 공업신식화부는 제2차 전략대화를 내년 하반기 중국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김원배기자 adolf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