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동영상 콘텐츠 유튜브에 제공 안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상파 방송사 SBS가 글로벌 동영상 플랫폼인 유튜브에 내달부터 자사 방송 콘텐츠를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SBS는 이날 SBS드라마 등 유튜브 내 자사 채널 시작 화면에 “2014년 12월 1일부터 SBS TV 프로그램의 한국 내 유튜브 서비스를 중지한다”는 내용의 게시물을 올렸다.

SBS 관계자는 “그간 유튜브에서 모바일과 웹에서 동영상이어보기를 통해 저작권을 침해받았다”면서 “기존 계약상 콘텐츠 보유업체가 취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에 따르면 유튜브는 방송 영상 콘텐츠에 따라붙는 온라인 광고 수익을 방송사와 6:4의 비율로 나누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SBS는 수익 배당률을 더 높이려 했으나 여의치 않자 ‘콘텐츠 제공 중단’ 카드를 꺼낸 것으로 보인다.

SBS는 자사 방송 클립 영상을 유튜브 대신 국내 포털사이트의 동영상 플랫폼인 네이버TV캐스트와 다음카카오 TV팟을 통해 내보내게 된다.

SBS와 MBC, 종편 4개 채널, CJ E&M 등 7개 방송사는 지난 6월 온라인 광고 사업을 대행하는 ‘스마트 미디어렙’(SMR)을 설립하고 11월부터 네이버TV캐스트에 우선 방송 클립 영상을 제공하고 있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